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아일보 “서울시교육청, 전교조 특채”는 오보

전교조 출신 자격미달 교사가 합격했다 보도… 언중위 “교사 1명에 100만원 지급”

2019년 05월 11일(토)
정민경 기자 mink@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지난해 서울시교육청이 실시한 공립학교 특별채용에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교사가 지원 자격미달인데 합격했다는 올 3월 동아일보의 보도는 오보였다. 언론중재위원회 조정에 따라 동아일보는 온라인과 지면 등에서 사실관계를 바로 잡고, 해당 교사에게 100만원을 지급해야 한다.

동아일보는 지난 3월21일자 기사(“서울교육청, 전교조 해직교사 특채 논란”)에서 서울시교육청의 공립학교 특별채용에 합격한 김모 전교조 전 정책연구국장이 비정부기구에 후원금을 납부한 사실만 지원자격으로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동아일보는 김 전 국장과 함께 특별채용된 이모 전 전교조 서울지부장, 김모 전교조 전 정책기획국장, 강모 전교조 서울지부 사립위원장 등 교사에 “이들은 모두 2008년 서울시교육감 선거 때 특정 후보에게 선거 자금을 줬다는 이유로 기소돼 유죄 판결을 받은 바 있다”고 보도했다.

동아일보는 “전교조 해직자를 봐주기 위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보은인사가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라고 썼다.

▲ 동아일보 3월21일 보도.
▲ 동아일보 3월21일 보도.

그러나 특별채용에 합격한 김모 전교조 전 정책기획국장은 특별채용 지원 당시 비정부기구 후원 내역을 지원 자격으로 제출한 바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4인의 교사는 “유죄판결은 정치자금법 위반이 아닌 다른 혐의에 의한 것이고, 위 교사들은 공적 가치 실현 기여자 자격으로 합격했다”고 입장을 전했다.

▲ 5월10일 동아일보.
▲ 5월10일 동아일보.
언론중재위조정 결과 양측은 기사를 정정하는 데 합의했다. 이에따라 동아일보는 10일 지면과 온라인을 통해 “본지는 ‘서울교육청, 전교조 해직교사 특채 논란’ 제목의 기사와 관련해 김모 전교조 전 정책연구국장은 특별채용 지원 당시 비정부 기구 후원 내역을 지원 자격으로 제출한 바 없는 것으로 밝혀져 이를 바로잡습니다”고 반론을 싣고 특별채용에 합격한 교사 4인의 입장을 실었다.

또한 언론중재위원회는 동아일보가 김모 전 국장에게 100만원을 지급해야 하다고 조정했다. 

네이버에서 정민경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