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밥 사주는 누나, 맥주 사주는 형님…국회 정상화 언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취임 후 원내대표단 예방하며 “심부름꾼 역할 하겠다”

2019년 05월 16일(목)
노지민 기자 jmnoh@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가 16일 여야 원내대표단을 방문하며 국회 정상화를 위한 ‘심부름꾼’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먼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한국당이 극한 대치 속에서 나가 있기에 국회 안으로 들어오는 데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역할이 중요하다. 형식 제한 없이 만나야 한다”며 “나경원 원내대표께선 ‘밥 잘 사주는 누나’, 이인영 대표께서 ‘호프타임’을 제안해 ‘맥주 잘 사주는 형님’으로 자리를 만들어 주시면 같이 머리를 맞대고 엄중한 상황에서 해야 할 일을 찾아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양쪽 왔다 갔다 하면서 심부름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인영 원내대표는 “나경원 원내대표께서 제게 국민 말씀 잘 들으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가 되겠다고 했는데, 저보다 오 원내대표에게 더 많은 밥을 사주실 거 같아 기대가 크다. 젊음, 힘, 역동성을 바탕으로 국회를 정상화하는데 오 원내대표가 큰 역할을 해 달라”며 “열린 공간 속에서 선배들과 또 다르게 새로운 국회 문화를 만들어 가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가 16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을 방문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 착석해 있다. ⓒ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가 16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을 방문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 착석해 있다. ⓒ 연합뉴스

오 원내대표는 이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방문한 자리에서도 “지난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무리하게 강행한 부분은 민주당이 사과하고 또 나경원 원내대표가 흔쾌히 받아주면 국회가 정상화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방금 이인영 원내대표를 만나고 왔는데 맥주 잘 사주는 형님으로 ‘호프타임’하자고 제안했다. 뵙고 논의하면 좋겠다”고 전했다.

앞서 오 원내대표는 이 원내대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과 패스트트랙 사과 관련 대화를 나눴느냐는 질문에 “한국당이 조건을 제시한 게 그것만 있는 것은 아니라서 다양한 방식으로 본인들 입장을 전달할 것 같다. 양쪽이 다 절실하지 않겠느냐”고 답했다.

패스트트랙 안건 재논의 가능성과 관련해선 “이미 지정된 법안이 기준이 된 것이다. 다시 그걸 없던 일로 해서 원점으로 얘기할 수는 없지 않느냐. 기준을 놓고 협상 가능한 부분들, 조정 가능한 부분들을 논의하는 것이지 원점에서 하면 아무 의미가 없다”며 “제 생각엔 한국당은 시간이 갈수록 불리해 지는데 한국당 손을 잡아주고 빨리 들어 오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역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난 이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에 지정된 안건 처리에 어려움이 생기지 않겠느냐는 우려에 “오늘 오신환 원내대표를 보니 굉장히 합리적인 분이다. 저희는 저희대로 지혜롭게 대처해가겠다. 패스트트랙 정신이 잘 살아 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네이버에서 노지민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