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BS 국방 전문 기자, JTBC에 쓴소리 왜?

UAE 양해각서 ‘유사시 군사적 지원’ 단독 보도 주인공… “추측과 오보 양산해 혼란 부추겨”

2018년 01월 11일(목)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김태훈 SBS 국방 전문기자가 JTBC를 향해 ‘쓴소리’를 해 주목되고 있다. 김 기자는 지난 8일 아랍에미리트(UAE)와 한국 정부가 맺은 양해각서에 ‘유사시 군사적 지원’이 포함돼 있다는 단독 보도로 파장을 일으켰다.

김 기자는 지난 10일 “좌·우 진영 이전투구, UAE 사태… 출구는 어디”라는 제하의 ‘취재파일’을 통해 언론사들의 UAE 관련 보도를 비평했다. 김 기자는 “보수뿐 아니라 진보 쪽도 자기 입맛에 맞게 이번 사태를 몰아가기에 여념이 없었다”며 “팩트는 좀 멀리 있었지만 손에 닿을 만했는데도 힘들여 찾지 않고 풍문에 기대 상대 진영을 욕하기에 바빴다”고 비판했다.

▲ 김태훈 SBS 국방 전문기자는 지난 8일 아랍에미리트(UAE)와 한국 정부가 맺은 양해각서에 ‘유사시 군사적 지원’이 포함돼 있다는 단독 보도로 파장을 일으켰다. 사진=SBS화면
▲ 김태훈 SBS 국방 전문기자는 지난 8일 아랍에미리트(UAE)와 한국 정부가 맺은 양해각서에 ‘유사시 군사적 지원’이 포함돼 있다는 단독 보도로 파장을 일으켰다. 사진=SBS화면
먼저 김 기자는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과 일부 보수 매체들이 아크부대의 UAE 파병 근거를 2006년 노무현 정부 때 맺어진 한·UAE 군사협력협정이라고 주장한 것을 꼬집었다. 김 기자는 “2006년 군사협력협정에는 파병 관련 조항이 없었다”며 “2006년 협정은 노무현 정부 때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고등 훈련기 T-50을 아랍에미리트에 팔기 위해 맺은 것이다. T-50 수출에 실패해 협정은 국방부 캐비닛에 처박혀 있었는데 다급하게 아크부대를 파병하려다 보니 법적 근거가 없어서 구색 맞추려고 꺼낸 카드”라고 비판했다.

김 기자 비판은 보수 진영에 그치지 않았다. 그는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3년 UAE와의 상호군수지원협정을 언급하며 “아랍에미리트 유사시 군수 물자를 지원하기 위한 협정으로 알려졌으나 사실이 아니”라며 “당시 협정 문안을 직접 작성한 예비역 장성과 군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아랍에미리트가 아니라 한반도 유사시 아크부대 철수를 위한 군수 지원이 상호군수지원협정 핵심이다. 즉 한반도 유사시 아랍에미리트가 항공기를 제공해 아크부대 특전사 요원들을 재빨리 우리나라로 돌려보내기 위한 협정”이라고 설명했다.

김 기자는 “이 협정은 박근혜 정부에 대해 적대감을 갖고 있는 진영의 매체들이 악용했다”며 “협정 내용 확인이 수월한 편이었는데도 ‘아랍에미리트 유사시 군수 물자를 보내기 위한 협정’이라는 억지 주장을 폈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 발 더 들어가 ‘이 협정은 준(準)동맹 수준의 내용을 담고 있다’는 억측을 내놨다”며 “우리나라가 바쁠 때 아랍에미리트가 비행기를 빌려준들 준동맹국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김 기자는 또 “그러더니 그 매체는 모든 상황이 정리된 9일, ‘한국과 아랍에미리트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졌기에 임종석 비서실장이 특사로 가야 했을까’, ‘이 문제를 놓고 각종 추측과 오보가 난무했다’, ‘저희는 이 문제에 대해 최대한 신중하게 접근해왔다’고 밝혔다”며 “남 탓할 일이 아니다. 그쪽 역시 경솔하게 추측과 오보를 양산해 혼란을 부추겼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 JTBC 뉴스룸은 지난 5일 “[단독] 박 정부, UAE와 ‘준동맹 수준’ 군수협정…내용 입수”라는 제목으로 “박근혜 정부 때 맺은 협정은 준 군사 동맹으로 묶는 내용”이라고 보도했다. 사진=JTBC화면
▲ JTBC 뉴스룸은 지난 5일 “[단독] 박 정부, UAE와 ‘준동맹 수준’ 군수협정…내용 입수”라는 제목으로 “박근혜 정부 때 맺은 협정은 준 군사 동맹으로 묶는 내용”이라고 보도했다. 사진=JTBC화면
김 기자가 이름을 공개하진 않았지만 관련 리포트를 보도한 매체는 JTBC다. JTBC 뉴스룸은 지난 5일 “[단독] 박 정부, UAE와 ‘준동맹 수준’ 군수협정…내용 입수”라는 제목으로 “박근혜 정부 때 맺은 협정은 준 군사 동맹으로 묶는 내용”이라고 보도했다. 손석희 JTBC 뉴스룸 앵커는 지난 9일 “한국과 아랍에미리트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졌기에 임종석 비서실장이 특사로 가야 했을까”라며 “이 문제를 놓고 각종 추측과 오보가 난무했다. 저희들은 그동안 이 문제에 대해서 최대한 신중하게 접근을 해왔다”고 말했다.

김 기자는 “유사시 군사적 지원 조항에 대해 (군 관계자는) ‘군사적으로 의미가 없다’고 설명했다”며 “아랍에미리트에서 전쟁이 발발해도 국회가 파병을 동의할 리 없기 때문에 군사적 지원은 할 수 없고 그래서 해당 조항은 군사적으로 의미가 없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김 기자는 “아랍에미리트의 칼둔 행정청장 방한을 계기로 아랍에미리트 사태 봉합 속도는 한층 더 빨라지고 있다”며 “아쉬운 점은 결국 돌고 돌아 제 자리에 올 일을 애초에 왜 불거지게 했냐는 것이다. 잠깐만 따져 봐도 아랍에미리트가 조항의 삭제, 변경에 동의할 리 만무했는데 괜히 벌집만 쑤셔 놓은 꼴이 됐다. 이제 와서 민망하기는 보수·진보 매체와 여·야, 청와대가 매한가지”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김도연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스타듀 2018-01-15 14:01:53    
그냥 길가는데 따귀를 쳐놓고 맞은 사람 잘못도 있다는 얘기네.
하필 왜 그길을 기분나쁘게 걸어갔느냐 하는 얘기?
211.***.***.137
profile photo
audqkrl 2018-01-15 13:17:51    
전형적인 양비론, 물타기, 모두까기의 달인일세.....TV조선으로 가거라. 이 놈 일베아닌지 조사해봐라. 아니면 국정원 자금, 자유당 돈 받았는지 계좌 까봐라.
58.***.***.201
profile photo
ㅇㅇ 2018-01-15 10:05:08    
파워팩이 연관검색어로 쓰는 그 분이군요.
175.***.***.72
profile photo
1111 2018-01-14 10:07:24    
김 태훈말은 아무것도 아닌것을 양쪽다 문제다...
완전 물타기 이네..
자한당에서 정부 버릇고친다며 국정조사까지 들고 나오는 후안무치 행동을 우선 강하게 비판하고 다음으로 넘어가는게 대한민국을 위하는 진정 언론이다. 거기에 청와대 임종석 수습나서고 정의당 김 종대의원 명박한짓 사실말하고 하니 그때서야 자한당이 꼬리 내렸다..언론에서 한국당 거짓말 희석할려고 물타기 할때 청와대 김 종대 정부는 수습과국익을 우선한다는 입장을 국민들에게 상식과 사실을 알리려고 노력할때 김 태훈 기레기는 자한당의 국정조사 발언에 동조하지 않았는지 묻지 않을수없다..
115.***.***.134
profile photo
sbs 김태훈의 물타기 2018-01-13 15:49:36    
개소리를 이것 저것 짜집기 해서, 제깐 놈은 선비인양 행세하려 들다니... 저 뻔뻔스러운 김태훈 기자...[제 아집적인 사고로서 사실적인 내용을 자의적인 해석으로 논리인양 떠벌리는 그저 말장난의 글쟁이 기자 수준 주제에 뭐가 무엇을 판단하는 척하며 떠벌이는 지 뻔뻔스럽다.] 나는 네놈이 보는 국가 안보의 시야가 편향된 글이 억지스럽고 짜증스럽다. 어찌 똥강아지가 진돗개와 풍산개를 논하려 드는가??
114.***.***.134
profile photo
지호 2018-01-12 18:18:47    
그렇게 된 것이었군요..
이제야 정리가 된 듯 합니다..
121.***.***.209
profile photo
Kingjoe 2018-01-12 16:39:23    
기자야 너는 방사청에서 치누크 산거 아무문제없다고 구라치더니 국정감사에서 방사청이 김관진 압박에 사지말아야할 헬기를 잘못 샀다고 밝혀졌는데 언제 해명할래.
125.***.***.177
profile photo
2738 2018-01-12 08:36:44    
'군사적으로 의미가 없다'(?). 그러니 아무 문제가 아니라고? 개인 간 계약에서도 실제로는 법적으로 효력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마치 법적으로 효력이 있는 것처럼 '계약'한다면 그것은 '사기'다. 법적으로 사기죄에 해당하지 않는다 해도 말이다. 이후 개인 간 관계는 끊어질 것이 자명한 일이고. 국가 간 협정을 이런 식으로 하는 것은 단순히 사기냐 아니냐의 문제가 아니라 회복할 수 없는 신뢰의 파탄을 의미한다. 안일했다거나 또는 영악했다고 무시할 버릴 가벼운 사안이 아니다. 후대의 짐을 생각한다면 매국행위와 다르지 않다.
121.***.***.10
profile photo
좃빨던기자놈 김태 H 2018-01-12 08:10:29    
새누리 예전에 좃네 빨던놈아니신가? 주인깜빵가있나?
220.***.***.165
profile photo
김태영 2018-01-12 06:48:55    
나 태영이다 내가 햇다고 위증풀리면서 제티예 말햇는데. 대놓고 인터뷰 햇다
106.***.***.202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