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그냥 ‘삼성그룹 홍보지’라고 하라

[미디어오늘 1137호 사설]

2018년 02월 08일(목)
미디어오늘 media@mediatoday.co.kr
2018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 신청하기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5일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이 부회장은 이날 바로 석방됐다. 서울고법 형사13부(재판장 정형식)는 이재용 부회장을 피해자로 판단했다. 파면당한 대통령 박근혜 압박을 거절하지 못하고 돈을 건넸다는 것이다. 경영권 승계 등을 비롯해 이권을 챙긴 정황과 증언들이 있었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 판결을 내린 재판장은 정형식 부장판사다.

▲ 2월5일 오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항소심에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 받은 뒤 석방됐다. 이 부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아 서울구치소에 구속 수감중이었다. 사진=민중의소리
▲ 2월5일 오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항소심에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 받은 뒤 석방됐다. 이 부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아 서울구치소에 구속 수감중이었다. 사진=민중의소리
이번 재판결과에 대해선 법조계에서도 ‘이상한 판결’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그만큼 논란이 많은 판결이고, 따져봐야 할 부분이 적지 않은 판결이다. 이 역할은 언론이 해야 한다. 하지만 극히 일부 언론을 제외하고 상당수 언론은 마치 ‘삼성대변지’라도 된 것처럼 삼성을 일방적으로 두둔했다. 옹호와 두둔에도 정도가 있는 법인데 한국 언론은 정도를 벗어났다. 논평할 가치가 별로 없을 정도다. 한국 언론의 민낯을 기록하는 차원에서 2월6일자 전국단위종합일간지·주요 경제지 1면 제목을 여기에 남긴다.

‘“삼성 정경유착 모습 없다”’(국민일보), ‘353일만에 이재용 석방’(동아일보), ‘2심의 반전…“최고권력자가 이재용 겁박”’(서울신문), ‘이재용 353일만에 집으로’(세계일보), ‘이재용 정경유착 굴레서 풀려났다’(조선일보), ‘법원 “정경유착 없었다” 이재용 석방’(중앙일보), ‘“승계청탁 없었다” 이재용 353일만에 자유의 몸’(한국일보).

이재용 부회장이 353일 만에 집으로 가는 게 그렇게 중요한 문제일까. 조선과 중앙일보는 ‘정경유착 굴레서 벗어나거나 없었다’고 단정하는 제목까지 뽑았다. 전국단위종합일간지 중에 이번 판결이 가진 문제점을 주요하게 언급한 곳은 경향과 한겨레뿐이었다.

주요 경제지 1면도 다를 게 없다. ‘“승계 청탁없었다” JY 353일만에 석방’(매일경제), ‘이재용 석방, 삼성 제3창업 나선다’(서울경제) ‘“묵시적 청탁 없었다”…이재용 석방’(한국경제) 등 철저하게 삼성 입장에서 재판 결과를 해석하고 보도했다.

▲ 2018년 2월6일 서울경제 1면
▲ 2018년 2월6일 서울경제 1면
같은 날짜 사설은 더 가관이다. ‘353일만에 석방된 이재용…결과 겸허히 받아들여야’(국민), ‘이재용 집유…특검 여론수사에 법리도 퇴짜놓은 법원’(동아), ‘이재용 항소심 석방…묵시적 청탁조차 없었다’(세계) ‘이재용 집유…법리와 상식에 따른 사법부 판단 존중해야’(중앙) 등에서 알 수 있듯이 대다수 언론은 2심 결과를 수용하라고 특검을 압박했다. 조선일보는 ‘이재용 사건, 피해자를 범죄자 만든 것 아닌가’라는 사설에서 이재용 부회장을 아예 피해자로 단정했다.

주요 경제지들은 사설을 통해 이재용 ‘카운슬러’로 나선 형국이다. ‘삼성은 심기일전해 글로벌 정도 경영에 매진하길’(매일경제)부터 ‘이재용, 이제는 앞만 보고 뛰어라’(서울경제), ‘특검의 누더기 기소에 제동 건 이재용 2심 재판’(한국경제)까지 ‘삼성의, 삼성에 의한, 삼성을 위한’ 조언을 하는데 사설 대부분을 할애했다.

대다수 언론의 분석·해설·전망 기사는 ‘중증 종합병동’ 수준이다. 어디서부터 손을 봐야 할지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다. 이재용 부회장 효심을 돋보이게 하기 위한 지면배치부터 삼성이 향후 투명경영과 국민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전망을 세운다는 기사까지 삼성을 위한 지면배치가 수두룩하다. 일부만 인용한다.

‘이재용 출소 첫마디 “1년은 저를 돌아본 시간”’(조선일보 5면), ‘“좋은 모습 못 보여드려 죄송, 회장님 뵈러 간다”’(중앙일보 5면), ‘한숨 돌린 삼성, 국민기업·투명경영 큰 그림 펼친다’(한국일보 2면), ‘감형협상 거부하고 정면돌파…“세심히 살피며 살 것”’(매일경제 2면), ‘석방 직후 아버지 병상 달려간 이재용…당분간 정중동 행보 나설 듯’(한국경제 5면).

▲ 2018년 2월6일 중앙일보 5면
▲ 2018년 2월6일 중앙일보 5면
지난해 이른바 ‘장충기 문자 파문’이 터졌을 때 미디어오늘은 ‘친삼성언론, 그들은 반성하지 않고 있다’는 사설을 게재했다. 정권과 재벌의 커넥션은 일정 부분 드러났지만 삼성과 언론의 커넥션은 제대로 드러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우리는 지금, 반성하지 않은 언론이 ‘이재용 2심 판결’을 어떤 식으로 보도하는지 똑똑히 목격하고 있다. 자율적 언론개혁이 가능한 지 회의적인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이럴 바엔 그냥 ‘삼성그룹 홍보지’라고 선언하는 게 낫지 않을까 싶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언론 2018-02-07 15:13:59    
언론사가 삼성의 광고부스러기라도 먹을려고 언론의 본질마져도 버리는구나.
너희는 언론이 아니다.
1.***.***.131
profile photo
짱돌 2018-02-07 15:03:16    
족벌 삼성 광고비 홍보비 사료에 길들여진 개들이 언론인 행세~ㅋㅋ
진작 망해야 할 유료 독자도 경쟁력도 없는 기레기들이 버티는 이유는
단 하나 권언유착 친재벌 앞잡이 나팔수 광고판 정치깡패 노릇~
115.***.***.33
profile photo
개ㄸㅇ 2018-02-07 13:37:34    
썩어 빠진언론, 삼성제벌이란 모두 지배하는가, 정권/언론.ㅈ.ㅈ.ㄷ.국민.서울.한국.매일.서울경제
삼성에 아부하는 꼴리란, 가관이다, 떡고물 때문이냐, 더러운 언론들아, 이래서 언론 개혁이 요구
되는 것이다, 국민이 보기에는 이 판결은 절대 받아드릴수 없다, 우선 형평성를 잃었다, 대한민국이
삼성공화국이냐, 더러운 녀석들아
14.***.***.142
profile photo
지나가던 곰 2018-02-07 13:35:28    
넌 문재인 홍보지냐? ㅋㅋㅋ
112.***.***.145
profile photo
0512 2018-02-23 15:15:43    
무슨 근거를 내밀고서 문재인 홍보지냐라고 말해라...근거없이 그렇게 말하면 설득력이 있냐?
202.***.***.195
profile photo
포청천 2018-02-07 11:15:02    
그럼, 찌라시오늘은 민주당홍보지인가? 참 니들도 안타깝다. 불쌍하고.............
220.***.***.151
profile photo
국민 2018-02-07 09:27:00    
미오는 문통과 여당 홍보지!!!!
36.***.***.8
profile photo
홍길동 2018-02-07 09:07:29    
거지깡통들고 한푼줍쇼 아부떠는 친일세력들. 이 나라는 친일 청산을 하지못하고 가신 김구선생과 반민특위로 활동하신 김두한 선생이 분노하시며 저승에서 튀처 나올것만 같다. 그놈의 원죄때문에 이 나라 멍들고 있지만 선거때만 되면 "국가와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겠다고 국민을 기만하는 돼지들과 썩은 정치를 바로세워 새정치를 한다는 사기꾼들이 판을 치는 한 이 나라는 영원히 재생 불가다.
121.***.***.131
profile photo
aaa 2018-02-07 07:34:46    
정경유착을 부셔버리는것이 적폐청산 리스트에 맨위에 있는거 아닌가? 그것에서 파생된 바로밑의 적폐가 503의삥띁기 쥐박이재벌꿈꾸기인데...지금보니 우리는 어느정도 진척됬을것이라 생각한 맨위에것조차 그동안 한발자국도 전진하지 못했군!! 아~C 다시해야 된다는 소리인가? 국민이 사법도 직접 탄핵해야 하는가?
122.***.***.175
profile photo
이방인 2018-02-07 05:59:54    
인공지능 판사가 정답이다.사람이하는 재판은 엉터리...특히 자유대한민국판사들
116.***.***.22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