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37일 만에 전원책 ‘문자 해촉’

김병준-전원책 전당대회 시기 두고 갈등 빚다 전원책 해촉…김용태 “문자로 해촉 알렸다”

2018년 11월 09일(금)
정민경 기자 mink@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을 해촉하겠다고 밝혔다.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1시30분께 전원책 위원을 해촉하겠다고 기자회견 했고, 전 위원에게는 이 사실을 문자로 알렸다고 말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은 전당대회 시기를 두고 이견을 보였다. 8일 전원책 변호사를 비롯한 4명의 한국당 조강특위 외부위원들이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과 비공개 긴급회의를 가졌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고 한다. 김병준 위원장 외 비대위 측은 내년 2월 예정대로 전당대회를 갖자는 입장이나 전 변호사는 쇄신을 위해 시기를 미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전원책 변호사는 9일 오후 3시 자신의 입장을 밝히겠다고 예정한 상황이었으나 오후 1시30분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이 전원책 위원을 해촉하겠다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사진=민중의소리 ⓒ정의철 기자
▲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사진=민중의소리 ⓒ정의철 기자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은 “전원책 위원이 언론인터뷰를 통해 비대위의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는 뜻을 말했고 비대위 전원 협의를 통해서 해촉을 이야기했다”며 “어제 사무총장인 제가 직접 전 변호사를 찾아뵙고 결정 사항을 말해드리고 정상적으로 가동되도록 설득했지만 동의하지 않아서 결국 (전 위원 없이) 3시에 조강특위 회의가 가동된다”고 말했다. 김 사무총장은 “공개적으로 비대위 결정 사항을 준수 할 수 없음을 공개적으로 이야기하셨고, 더이상 저희도 이 상황을 이대로 둘 수 없다고 즉각 해촉 결정을 하고 외부인사를 선임토록 했다”고 했다.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을 ‘십고초려’해서 데려온 것이 김병준 위원장과 김용태 사무총장인데, 스스로 37일 만에 해촉을 결정했다. 이에 김 사무총장은 “실무 책임자인 사무총장이 저이기 때문에 책임을 통감한다”며 “이 부분도 국민들께 공개적으로 말씀 드릴겠다”고 말했다.

이미 한국당 비대위는 새로운 조강특위 위원을 물색했다고도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이미 조강특위 위원으로 특정인을 접촉했고 (그쪽에서) 동의 여부를 조금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동의해주시면 소정의 검증 절차를 지나고 안건을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 사무총장은 기자회견이 끝난 후 기자들에게 “전원책 위원에게 문자로 해촉 사실을 보냈다”고도 밝혔다.

김병준 비대위 위원장도 김 사무총장의 기자회견이 끝나자마자 입장을 내고 “경위야 어찌되었건 비대위원장인 제 부덕의 소치”라며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고 전당대회 일정과 관련하여서도 더 이상의 혼란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 그렇게 되면 당의 정상적 운영은 물론 여러가지 쇄신 작업에도 심대한 타격이 올 수 있기 때문”이라며 전 위원의 해촉 이유를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주셨던 전원책 변호사께도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말씀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려 했지만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 권한 범위를 벗어나는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전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번 일을 거울삼아 인적쇄신을 포함해 비대위에 맡겨진 소임을 기한 내에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당 혁신 작업에 박차를 가하겠다. 그렇게 해서 내년 2월말 전후 새롭게 선출되는 당 지도부가 새로운 여건 위에서 새 출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에서 정민경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