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성태 의원님, 국민들이 우습습니까”

자유한국당 택한 바른정당 출신 의원 공개석상 첫 입장… 김성태 의원, 보수 가치 복원 위해 내부 투쟁할 것

2017년 05월 18일(목)
이재진 기자 jinpress@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를 지지하고 바른정당을 탈당한 김성태 의원이 자유한국당행에 대해 ‘보수를 복원하기 위한 희생’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지지율이 좀처럼 오르지 않고 내년 지방선거까지 당의 존립이 위협받는 상황에 이르자 생존을 위해 '보수의 가치 복원'이라는 명분을 버리면서 자유한국당으로 들어갔다. 당시 정치의 퇴행이라는 거센 비난을 받았지만 정작 당사자는 희생했다고 밝힌 것이다.

김성태 의원은 18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자유한국당이 무슨 호사를 누리고 또 부귀영화를 누릴 정당이겠느냐"라며 "사실상 다 망해가는 그 정당에 제가 이런 결심을 했다는 것은 보수를 개혁하고 한편으로는 보수를 혁신하면서 이 기울어진 진보 보수의 운동장을 누군가는 희생을 해야만이 그래도 일부분이라도 복원할 수 있다고 저는 믿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바른정당에 대해서도 "최순실 폭탄을 피하는 도피용 면피용 정당은 됐지만 진정한 보수의 바람을 담아내는 데 실패했다고 저는 자인한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이 보수 가치 복원에 실패했기 때문에 자유한국당으로 들어가 내부 투쟁을 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은 또한 박근혜와의 관계에 대해서도 "박근혜가 보수를 버리고 저를 탄압했지만 나는 결코 보수를 저버리고 박근혜에 저항하지 않은 적이 없다"고 강변했다.

김어준 사회자가 '판단을 잘못한 게 아니냐'는 지적에  김 의원은 "저는 지금이라도 내 자신의 길을 찾았다는데 마음의 안도를 가진다"며 "정말 보수가 혁신하고 다시 사는 길을 제가 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 의원과 함께 출연한 안민석 민주당 의원은 "김성태 의원님, 국민들이 우습습니까"라고 물었다. 김 의원은 "헌재의 결정을 부정하고 그런 세력들이 또 최순실 국정농단을 비호하고 호위했던 세력들이 자성하지 않고 있다면 그들과 싸우는 게 내가 정치적으로 가장 해야될 우선적인 길"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최순실 게이트 청문회 위원장을 맡아 장제원 의원과 함께 날카롭게 게이트 진실을 파고들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자유한국당행을 결정하자 배신감을 느꼈다는 여론이 커지면서 비난이 쏟아졌다.

▲ 김성태·홍문표 등 바른정당의 비유승민계 의원 13명이 5월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단탈당을 선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일표, 김학용, 박성중, 여상규, 박순자, 이군현, 홍문표, 김재경, 김성태, 황영철, 이진복, 권성동, 장제원 의원. 사진=포커스뉴스
▲ 김성태·홍문표 등 바른정당의 비유승민계 의원 13명이 5월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단탈당을 선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일표, 김학용, 박성중, 여상규, 박순자, 이군현, 홍문표, 김재경, 김성태, 황영철, 이진복, 권성동, 장제원 의원. 사진=포커스뉴스

김 의원은 “정확하게 100일 만에 결심을 한 건데 바른정당에서 최순실 국정농단과 박근혜 대통령 탄핵의 비판을 피해갈 수는 있었지만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한 정당은 결코 아니었다"며 "철새라는 것은 양지바르고 따뜻한 곳에 겨울에 먹을 게 많은데 피해가는 게 철새다. 둥지 찾아가는 거다. 나는 그 둥지가 어떻게 보면 썩고 문드러지고 비바람 태풍 몰아치고 금방 날아갈 그런 둥지"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자유한국당 안에서 보수의 가치를 복원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바른정당 소속이었던 12명 의원들이 현재까지도 친박 영향권에 벗어나지 않은 지도부를 넘어서 목표를 이룰 지 의문이다.

이에 대해 김성태 의원은 "헌재의 결정을 부정하는 그런 세력들이 아직 많이 있다. 또 최순실 국정농단을 비호하면서 눈감고 호가호위했던 그런 세력들도 아직 있다. 싸워야 되죠. 우리가 자성하지 않고 반성하지 않고 있으면서 저 정당 외면하고 배척만 하면 우리 보수정치는 책임 역할을 다하고 개혁보수 외치면 된다. 지금 그거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로하스맨 2017-05-22 19:21:58    
궤변 중에 궤변 올씨다.
행여나 국민을 가르칠 생각은 마시구려.
민심을 천심이라 했거늘 정치인이 어쩜 그리 세상 돌아가는 이치를 모르는지...
106.***.***.205
profile photo
같이살기싫어요 2017-05-22 16:11:30    
김의원님! 김의원님을 보니 김진태의원님이 새삼 훌륭하게 여겨집니다. 세상엔 참 불쌍한 인간들도 많구나. 인간이 아니고 짐승이면 그려러니 할 것을. . . . 왜 인간으로 태어나서 자손들까지 뭐 팔리게 하실까!
121.***.***.156
profile photo
띠박 2017-05-19 22:49:55    
조둥이라고 놀리면 다냐? 내가 평생을 보수 찍었지만 너희 같은 견 새끼들은 세상 처음이다 친박감별이란는 별 미친개수작부린 놈이 없나 홍가라는 대통령 후보 외에 대안도 없는 새끼들이 주둥이라고 놀리면 다냐 그러니까 거지같은 것들에게 정권 빼앗긴거 아니냐 이 썩지도 않을 더러운 시키들~~
116.***.***.22
profile photo
열불남 2017-05-19 10:51:46    
권성동, 김성태, 장제원, 이군현, 박순자, 여상규, 이진복, 홍문표, 홍일표, 이은재, 박성중 철새들, 다음 국회의원 명단에 이름이 없기를. 나경원도 쫌 국민들 눈 앞에서 사라져주면 국회가 좀 깨끗해는데 도움이 될 텐데 국회가 쓰레기통도 아니고
119.***.***.126
profile photo
moo7428 2017-05-19 04:20:42    
돈이 참 무섭습니다. 죽을 줄 알면서도 불로 뛰어드는군요, 하루살이나 나방처럼. 살았다고 생각할 지 모르나 국민 모두는 당신과 같은 하루살이나 나방이 아닌 인간이랍니다.
107.***.***.127
profile photo
에헤라디야 2017-05-18 18:35:56    
김 의원 그 동안 많이 자숙했나 했더니... 자한당 없어져야 할 당에가서 무슨 보수의 가치를 복원 한다고 핑계를 대시나.................... 이제 정치 인생 끝났소이다... 손주나 보시길.
참 의리도 없는 인간들~!
218.***.***.33
profile photo
어이쿠 2017-05-18 17:35:52    
어쩐데 ㅉㅉ..
저리 가벼워서..
소신을 델꼬다닐수 있을런지원...
125.***.***.62
profile photo
단두대 2017-05-18 17:28:34    
쓰레기 같은 국회의원은 쫌 정리되고 소신있고 가치있는 정당, 국회의원만 남았으면 좋겠다.
210.***.***.202
profile photo
실망없다 2017-05-18 16:35:54    
순시리 사태 이후 청문회과정을 지켜보면서 하~~저인간들..이라 속으로 생각했다. 그리고 청문회에서
동족(개누리,닭뇽)을 비판하며 신분세탁하는 모습을 보며...하~~저인간들..(장제원포함 ㅋㅋㅋ )

일제시대면 딱 친일파 ㅋㅋㅋ
119.***.***.35
profile photo
실망감 2017-05-18 16:23:15    
김성태의원,, 엄청실망임니다,, 바른정당 이 잠시피신해있는 피신처였읍니까? 국민들 상대로 사기치지마시구,,하루속히 정계를더나세요
112.***.***.94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