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탈북 예술인이 본 ‘김일성 가면’ 말도 안되는 억지

북한응원단 김일성 가면 쓰고 응원 논란에 탈북 예술인들, 응원도구 불가능한 일이라고 주장

2018년 02월 11일(일)
이재진 기자 jinpress@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지난 10일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탐 경기 도중 북한 응원단이 남성 얼굴이 그려진 가면을 쓰고 응원을 하자 이념 논쟁이 일고 있다.

노컷뉴스가 ‘김일성 가면 쓰고 응원하는 북한 응원단’이라는 제목으로 가면의 정체를 김일성 위원장으로 단정 짓고 보도하면서 촉발됐다.

이에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북한 응원단이 대놓고 김일성 가면 쓰고 응원하네요. 여기를 평양올림픽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일부도 논란이 커지자 현장에 있는 북측 관계자 확인 결과 보도에서 추정한 그런 의미는 전혀 없으며 북측 스스로가 그런 식으로 절대 표현할 수 없다고 확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하 의원은 통일부의 반박에도 “북 응원단이 김일성 가면을 들어 난처해지니 통일부가 김일성이 아니라고 방어해주고 있다”며 “젊은 김일성 사진을 보고도 김일성 아니라고 할 건가? 헤어 스타일까지 똑같다. 통일부는 김일성 가면이 아니라고 쉴드칠 것이 아니라 김여정(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에게 사과를 요구해야 한다”고 공세를 펼쳤다.

논란의 중심은 가면의 정체다. 김일성 주석을 형상화한 가면이라면 북이 올림픽을 체제 선전의 장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주장의 근거로 활용될 수 있다.

하지만 단순한 남성 이미지를 표현하기 위한 것이라고 한다면 상황이 달라진다.

북한 응원단이 쓴 가면이 김일성 주석을 뜻한다면 가면을 바닥에 내려놓는 행위조차도 용납할 수 없는데 관련 사진도 있다는 증언도 나오고 있다.

최고 존엄을 상징하는 물건을 절대 함부로 다룰 수 없다는 것이다. 특히 가면을 썼던 장면은 북한 응원단이 ‘휘파람’을 부르고 있었던 때였다. 통일부는 이와 관련해 미남가면은 휘파람 노래할 때 남자 역할 대용으로 사용됐다고 한다고 밝혔다.

탈북 가수 김복주씨도 11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비슷한 주장을 했다.

김복주씨는 “얼핏 보면 김일성 사진 같이 보이긴 한다. 북에서는 대부분 그리워 하는 얼굴이고, 김일성 시대의 그리움을 가지고 산다. 신적인 존재 같은 그 시절에 잘 살았고, 미남형의 얼굴에 속한 김일성을 그리워하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씨는 “절대 저렇게 함부로 다루지 못한다. 북한 사람 정서상 신적인 존재다. 저렇게 추상화로 다루는 정서가 절대 아니다”라며 “김일성 사진이라고 한다면 권위를 떨어뜨린 일이다. 정중하게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씨는 “휘파람의 노랫말은 남자가 여성을 휘파람으로 불러냈다는 내용인데 그래서 미남형의 남자를 형상화한 것으로 보인다. 아마도 이런 추정이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남북 문화적 이질감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2009년 창단된 평양아리랑예술단 황재희 대표는 “김일성 사진이라는 주장은 말도 안되는 억지”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휘파람 노래가 남녀 사랑에 대한 것이기 때문에 잘생긴 배우의 얼굴을 형상화한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김일성 사진은 가면으로 사용하면 안된다. 만약 가면을 보자기나 비닐에 싸서 잘 보관하고 가슴에서 꺼내는 장면이 포착됐다면 모르겠다”며  김일성의 사진을 목숨처럼 생각하는 나라다. 김일성 사진이라는 주장은 말도 안되는 억지로 남한 사람끼리의 정치적인 싸움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이재진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4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박혜연 2018-02-15 09:58:17    
이사실을 이웃이 발견이 되어 즉시 보위부에 신고를 해 그가족들은 지방으로 즉시 추방되었다고 고백을 했다고~!!!! 북한응원단이 썼던 가면이 김일성가면이라는 이야기 논란이 될게 뻔하지~!!!!
116.***.***.49
profile photo
박혜연 2018-02-15 09:57:08    
탈북예술인들의 증언 맞는말이다~!!!! 북한에서는 지도자의 우상화에 대해 함부로 다루었다가는 즉시 잡혀가 처벌을 강력하게 받는다~!!!! 몇달전 내가 어머니랑 함께 모교회에서 열린 원코리아기도회에서 강디모데라는 탈북민 전도사가 이런증언을 했는데 자신의 새아버지가 평양에서 나고자랐지만 새아버지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서로 말다툼을 하다가 초상화를 건드리 깨트리자
116.***.***.49
profile photo
그냥시민 2018-02-14 10:17:30    
뭔가 트집거리 없나하고 잔뜩 기다리든차에 가면이 소재가 되버렸네. 불쌍한 가면....김일성얼굴 가면의 눈에 구멍을 뚫는다는건 고사포 총살감이야. 생각종 해가면서 씨부렁거려라 태경아!
118.***.***.182
profile photo
이호돌 2018-02-13 08:33:55    
하태경이란분은 백성들 이간질을 작정하시는군...ㅉㅉ 이북 응원단이 다들 여자들이라 남자들 역을
희화화하여 남자 가면을 쓰고 하는거잖아? 그걸 김일성 젊었을때 사진이라며 체제선전 선동질이라고...저런 사고를 가진자가 한국야당 대변인이라니.....
23.***.***.79
profile photo
청치시러 2018-02-12 16:12:31    
눈이 파져서 김일성이 아닌 것은 아니지? 좌파 논리대로라면 뱃지도 못만들지. 목잘라야 하는데..ㅋ
그런데 목잘린 뱃지 북한 사람들 다들 하고 다니던데 누가 설명좀 해봐...
221.***.***.227
profile photo
그래요 2018-02-12 15:55:45    
하태경의원 우리가 김구선생님 가면을 썼다가 바닥에 내려놓는 것 상상해 봤습니까? 상상이 됩니까? 참 가관이구나
222.***.***.139
profile photo
이콩 2018-02-12 13:18:44    
일단 본인은 김정일 세습독재정권을 타도의 대상이라고 생각한다는 점을 전제로 말씀드립니다.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집단입니다.
동방예의지국의 기본적인 장유유서도 없는 나라입니다.

그래서 북세습정권은 김일성일가 이하 김정은까지 신격화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위에 글처럼 했을까요?
김정은 사진있는 신문지 신발쌌다고 불경죄로 처벌하는
비상식적인 나라에서요.
비판할 것 많은데, 잘 찾아보세요, 헛다리 집지 말구요.
106.***.***.241
profile photo
zz 2018-02-12 13:05:52    
그게 김일성 사진이면
김일성이 그렇게 잘생겼다고?
우리 어렸을땐 흉악하게 생겼다고했는데
본래는 저 사진을 닮은...아주 미남이었구나.
하태경덕에 새로운거 알았네. ㅋㅋ
182.***.***.20
profile photo
조까 2018-02-12 13:04:53    
단체로 눈깔이 돌아버렸냐?
저 가면이 김일성 얼굴이지 그럼 누구 얼굴이냐? 인민배우 리영호라고 우기지마라. 확눈에 딱 비교해봐도 김일성이구나. 김일성 초상화가 들어간 북한지폐는 잘도 주머니에 구겨넣더라.
눈구멍 내었기 때문에 아니라고 우기지 말고 얼굴이나 비교해봐라.
하여간 친일파보다 천만배 더 나쁜 시키들이 종북이들이다.
14.***.***.248
profile photo
2018-02-12 13:21:17    
무엇인든 엮어보려고 안달이 났군
211.***.***.16
처음 1 2 3 4 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