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2017년 05월 17일(수)
미디어오늘 media@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김도연 기자의 페이스북 글에 대해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미디어오늘 김도연 기자 개인 페이스북 계정에서 일부 지나친 표현이 있었습니다. 기자 개인 계정에 대해 회사가 개입할 수는 없습니다. 다만 독자 입장에서 기자의 소셜 미디어를 기자가 속한 매체와 완전히 별도로 생각할 수 없고, 결과적으로 회사의 책임도 일정 부분 있습니다.

김도연 기자에게는 회사 차원에서 경고를 했고 김도연 기자도 회사 차원에서 공식 입장과 사과를 내는 데 동의했습니다. 다만 김도연 기자의 페북 글을 삭제하는 건 본인 스스로 결정할 문제이기 때문에 회사는 개입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개떼나 주인’ 등등의 표현은 잘못됐고 적절치 않은 표현이었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아울러 미디어오늘은 이번 일을 계기로 내부 소셜 미디어 준칙을 만들고 좀 더 신중하게 독자 여러분들과 소통할 계획입니다. 기자 개인의 의견은 존중돼야 하지만 기자는 기사로 말하는 것이고, 소셜 미디어는 사적인 공간이면서 매체의 확장이라고 생각합니다. 소셜 네트워크가 확산되면서 언론과 독자의 관계도 바뀌고 있고 일부 언론에 대한 독자들의 강한 불신과 반발이 표출되는 건 새로운 형태의 독자 행동주의라고 보여집니다. 언론과 독자들과 소통 방식도 달라질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미디어오늘은 좀 더 신중하고 겸허하게 독자들의 의견을 청취할 계획입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7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시작이다. 2017-05-16 18:53:03    
뭐지... 그럼 박그네 칭찬하고 자유당 찬양해줘야 저런 말도 안되는 욕 안먹는건가...
지금 대통령 지지자들은 지금 대통령 잘하고 있다는 잘할것이다라는 80%가 넘는 모든국민이 개란말인가 .. 아니면 문재인대통령 지지한 41%가 개때라는건가? 저건뭐 미친거 아닌가?
기자? 기자는 말이다. 정의에 입각해서 오로지 진실만은 보도하는거란다. 치우침없이!!
그것이 기자란직업이다. 근데뭐 한쪽으로 냅다 치우쳐 대통령지지자들이 개때? 똑같은 쓰레기될까봐 욕은 안할란다.. 근데 당신은 기자자격없다. 어디가서 기자라는 소리 하지마라
125.***.***.203
profile photo
개인일탈? 2017-05-16 18:52:25    
개인적 일탈이고, 개인의 사생활이니 회사에서는 관여할수 없다?
계정에 분명 미디어오늘 기자라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개인 계정이면 굳이 소속사를 대문에 걸고 활동해서는 안되는 거죠...
회사에 심각한 피해를 끼쳤습니다. 회사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면... 어떤 조치가 필요해 보입니다.
221.***.***.161
profile photo
폴폴 2017-05-16 18:51:02    
애독자입니다.
안타깝습니다. 미디어 전문지라면 지금 일어나는 언론, 특히 진보적 매체에 대한 반감 현상에 대해서 깊이있는 고찰과 분석이 담긴 기사를 쓰고, 독자들과 같이 고민하는게 먼저 아닌가요. 답답하네요.
138.***.***.209
profile photo
네 안사요 2017-05-16 18:49:16    

개떼 고 주인 이라니 ㅋㅋㅋㅋ
예전처럼 걍 유식한척 엘리트인척
몇마디 얘기하면
사람들이 오오 그런가보네
하면서 동조할 줄 아나보네요 ㅋㅋ
116.***.***.78
profile photo
개떼 중 1인 2017-05-16 18:48:27    
개인차원에서 사과는 없네요.

어차피 안 볼 회사지만, 회사수준 알만합니다.
147.***.***.180
profile photo
노란양말 2017-05-16 18:46:35    
잊지 말아야 할 것. 얘네도 기레기 언론임. 아래는 동일인의 기사.

---------------------------------

노무현 서거 한달전 사설

http://m.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78886&sc_code=&page=2&total=10

국민들 앞에 석고대죄 하십시오. 다 까발리고, 다 털어 놓으시고 용서를 구하십시오. 죽을때 죽더라도 하찮은 하이에나 떼에 물려 죽지 마시고, 지도자 답게 산화하십시오
당신이 죽어야 이 땅의 민주주의와 사회정의가 부활 합니다


-------------------------

그냥 이 건과 별개로 미디어 오물은 노무현의 살해공범입니다. 잊지마세요
126.***.***.246
profile photo
개떼 2017-05-16 18:45:34    
이런 미디어를 소비하는 주 고객층이 누구라고 생각하십니까?
최소한 일부 언론사들은 독자들과 싸우자는 짓은 하지 않습니다. 최소한의 기업가 마인드라도 있습니다. (기자와 회사의 직원은 다르다고 강변하실수도 있겠지만 보통인이 밖에서 보면 똑같습니다.)
이런 직원들의 행위는 평소에 회사가 회사의 고객이 누구인지조차 직원들에게 주지시키지 않고 알량한 선민사상에 위로부터 찌들어 있다는 것을 말합니다.
언론사가 아니라 일반 회사였다면 최소 중징계 감입니다. 이런 4과문으로 장난치면서 알량한 꼰대짓 좀 그만 하세요.
175.***.***.181
profile photo
푸들 2017-05-16 18:43:50    
기자란 사람이 악에 받쳐서 문지지자들 조롱하는거 잘봤구요 앞으로 구독이나 후원할 일 없을겁니다 영원히
121.***.***.235
profile photo
이딴게 사과 2017-05-16 18:43:25    
진정성 보일거면 그 기자새키 짤라라

안 그엄 니네가 먼저 망한다
182.***.***.6
profile photo
애독자 2017-05-16 18:42:25    
급작스런 환경 변화에 당혹스러우시겠으나, 매우 오랜 기간 반복되고 억눌렸던 시민들의 울분과 경계심이 일거에 분출되는 중이라고 보여집니다. 단련된 언론인들조차 이렇듯 독자를 적대시하며 경솔하기 쉬운 터에, 불특정 다수의 대중이 때로 정제되지 못한 언어를 동원하는 것은 일면 자연스러운 현상 아닐런지요. 때로 가혹하겠으나 얼마간의 시간이 지나면 새로운 타협점이 만들어지리라 생각합니다. 아직은 서로 헤아려야 할 부분이 많은 것 같네요. 언론과 시민의 역할에 대하여 많은 생각이 드는 요즘입니다. 사과문 잘 읽었습니다. 빠른 대처에 감사드립니다.
112.***.***.239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