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덤벼라. 문빠들” 한겨레 간부, 댓글폭탄에 사과

안수찬 전 한겨레21 편집장, 게시글에 댓글 1만개 비난 쏟아지자 페이스북 계정 닫아

2017년 05월 16일(화)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안수찬 전 한겨레21 편집장이 자신의 경솔한 발언에 쏟아진 비판·비난 여론에 사과의 뜻을 전했으나 페이스북 게시물에 댓글 1만개가 달리는 사건이 벌어졌고 결국 페이스북 계정을 닫았다.

안 전 편집장은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문에 옮긴 뒤로 시간이 좀 남는다. 붙어보자. 늬들 삶이 힘든 건 나와 다르지 않으니 그 대목은 이해하겠다마는, 우리가 살아낸 지난 시절을 온통 똥칠하겠다고 굳이 달려드니 어쩔 수 없이 대응해줄게. 덤벼라. 문빠들”이라는 게시물을 올렸다.

앞서 안 전 편집장은 ‘한겨레21’ 1162호(5월22일자 “새 시대의 문”)에 실린 문재인 대통령 표지를 놓고 문 대통령 지지자들이 대통령에게 악의적이라며 비난하고 불매·절독 등을 압박하자 “시민 누구나 절독 또는 절독 캠페인을 통해 언론에 압력을 가할 수 있다”면서도 “저널리즘의 기본을 진지하게 논하지 않고, 감정·감상·편견 등에 기초해 욕설과 협박을 일삼는 집단에 굴복한다면, 그것 역시 언론의 기본을 저버리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맹목적으로 한겨레를 비난·혐오하는 문 지지자들을 겨냥한 것이었다. 

▲ 한겨레21 1162호.
▲ 한겨레21 1162호.
하지만 안 전 편집장은 “덤벼라. 문빠들” 등의 표현을 사용해 독자들을 자극했고 해당 발언에 대해 페이스북 유저들은 비판, 욕설 비난, 조롱 댓글을 쏟아냈다. 비슷한 시기 인터넷 커뮤니티에 안 전 편집장의 페이스북 캡처 사진이 돌면서 안 전 편집장을 비난하는 댓글의 화력이 거세졌다.

이에 안 전 편집장은 “죄송합니다. 술 마시고 하찮고 보잘 것 없는 밑바닥을 드러냈습니다”라며 “문제가 된 글은 지웠습니다. 한겨레에는 저보다 훌륭한 기자들이 많습니다. 저는 자숙하겠습니다. 부디 노여움을 거둬주십시오. 거듭 깊이 사과드립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새벽 사이 사과 게시물에 댓글이 무려 1만개가 달리는 등 논란은 커졌다. 관련 게시물에는 독자를 상대로 한 안 전 편집장의 발언에 대한 비판도 있었으나 “벌레새끼”, “젓가락 마이싱 기레기 쉥키”, “니까짓 게 언론인이요? 개가 웃습니다” 등의 욕설과 비난 댓글이 압도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7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한걸레-술 2017-05-16 12:11:20    
한걸레는 술때문에 사람죽이고 , 술때문에 성추행하고 , 술때문에 시비걸고(다덤벼)
한걸레는 주류회사로 업종변경해라~ 술은 팔아주게....
220.***.***.57
profile photo
환웅천황 2017-05-16 12:09:55    
진보 적폐세력 이네요~ 개나리가 뒤질려고 본인 생각을 돌아볼 생각은 안하고... 그러다 뒤진데이~
124.***.***.161
profile photo
문저 2017-05-16 12:08:59    
이 또한 편파보도입니다. 저 또한 문제의 포스팅 댓글 속에서 밤새 모니터링한 독자입니다. 안기자는 진정성 없는 사과와 동시에 친구만 볼 수 있게 설정 바꾸고 계속적으로 본인을 지난하는 독자 모독을 지인들과 이어 나갔고 그 모습의 캡쳐 화면을 보고 자극받은 저를 포함한 다른 독자들이 비난에 가세한겁니다. 이제와 생각해 보면 이 또한 비난을 유도하고 다시 편파보도로 비판하는 독자 문파 몰이 및 죽이기 아납니까? 정말 언론은 절대 비판 받으면 안 되는 존재이며 진정하 사과 할 줄 모르는 집단입니까? 정말 실망입니다!!
222.***.***.103
profile photo
박선화 2017-05-16 12:07:21    
남에게 뺨 맞으면 세월이 가면 잊혀집니다.

그러나 아들에게 뺨 맞으면 평생 지울수가 없는
마음에 상처를 입지요.

가족인 한경오, 지원했던 국민들은 평생 분노가 남게 됐네요.
그래서 용서가 안됩니다.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린 언론인은 사형입니다.
비록 사형제도는 없지만 그에 준한 최고형으로 다스려 주세요.

처벌이 있어야 국가의 위계질서가 잡힙니다.
잘못된 언론인 10만명이 넘어도 반드시 처벌해야
이나라가 바르게 굴러갈 것입니다.
175.***.***.80
profile photo
한겨레와니러노 2017-05-16 12:07:07    
슬먹고 살인하질 않나, 성추행한 기자가 있질 않나.
한겨레가 한걸레로 타락하는구나.
나와 딸이 창간주주인데.....이제 성원을 접어야 할 때가 됐나보다.
ㅠㅠㅠ 참. 한겨레가 걸레처럼 변하는게 슬프다,
183.***.***.173
profile photo
한걸레박멸 2017-05-16 12:06:10    
온 국민이 염원하여 이룬 정권교체다. 니들의 더러운 주둥이로 이룬 정권이 아니란 말이다.
저런 인간이 편집장이란 것은 한걸레 신문사의 위상이다.
니들이 왜 한걸레란 이름을 듣는지, 왜 많은 사람들이 후원을 끊고
절독하고 있는지 반성해라!
124.***.***.65
profile photo
한경오 절독 2017-05-16 12:05:42    
한경오 절독
덤벼라 문빠야 !!
진보 엘리트들이 가지고있던 속마음이 드러났다
한경오는 끊어야 진보가 산다
223.***.***.17
profile photo
한걸레 절독 2017-05-16 11:59:45    
입진보 꼰대의 민낯이 드러나 사건입니다.
진보언론의 언론 카르텔,,이참에 싹을 짤라버립시다.
신문절독과 오마이 뉴스 후원 안하기...
220.***.***.201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