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겨레21 문재인 커버로 불거진 진보언론 혐오 논란

文 대통령 표지 사진에 수백개 누리꾼 댓글 “사진 졸렬”, “그냥 내지 마라”… “이게 문재인 나라인가” 지적도

2017년 05월 15일(월)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진보 언론 혐오 논란이 시사주간지 ‘한겨레21’로 옮겨 붙었다. 한겨레21이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 얼굴 사진이 단독으로 실린 1162호(5월22일자 “새 시대의 문”) 표지를 페이스북에 공개하자 누리꾼들이 수백 개의 악성 댓글을 통해 비난을 퍼붓는 상황이 빚어진 것이다.

누리꾼들은 “아무리 보기 싫은 사람이 대통령이 됐다고 해도 이런 사진을 쓴다는 건 너무 속이 들여다보이는 졸렬한 짓”, “머리 검은 짐승이라는 게 딱 이 언론사의 케이스”, “문재인 대통령이 얼마나 권위주의적으로 보이길 원했으면 위로 올려다보는 구도로 찍은 사진을 썼나 싶네요”, “언론사인지 양아치인지 진짜 그렇게 문재인이 싫으면 걍 쓰지마세요”, “좋은 사진들 많더구만, 특히 문 대통령님은 눈이 생명인데, 쩝. 옛다-던져주듯이, 기분 그렇네요”, “타임지 팔리는 거 보니깐 돈은 벌고 싶고. 사진 이따구로 할꺼면 그냥 내지마세요. 어처구니가 없네” 등의 댓글을 달았다.

누리꾼 반응을 종합해보면 다음과 같다. 첫 번째 한겨레21은 대선 기간 동안 이재명·안희정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와 남경필 바른정당 경선 후보, 같은 당 유승민 대선 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등을 단독 표지 모델로 실었으나 문재인 대통령 사진은 단독으로 실은 적 없고 두 번째 대통령 당선이 있던 주인 1161호 표지(“촛불이 대통령에게”)에도 문 대통령 사진이 실리지 않았으며, 세 번째 1162호 표지 역시 못마땅하다는 것으로 요약된다.

길윤형 한겨레21 편집장은 15일 미디어오늘과의 통화에서 “이번 표지 사진은 사진 부장과 함께 선택한 것인데 강인한 사진이라는 생각에 선택했다”며 “한국을 둘러싼 동북아 정세가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이 사진은 먼 곳을 응시하고 있는 지도자의 결의와 고뇌가 느껴지는 것 같아 표지로 골랐다”고 말했다.

▲ 한겨레21 1162호 표지(왼쪽)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 표지.
▲ 한겨레21 1162호 표지(왼쪽)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 표지.
한겨레21측 설명에 따르면 1162호 표지 전까지 문 대통령 단독 사진이 없었던 까닭은 한겨레21 선거 보도 기획이 군소 후보에서 시작해 유력 후보로 올라가는 순서로 기획됐다는 데 있다. 시의성 측면에서 경선이 끝난 이후 경선 후보를 다루기 어렵다는 판단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또한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지 모르는 상황 속에서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서로를 응시하는 그래픽 사진 표지(1160호)가 선거 직전에 실린 것이라는 설명이다.

세월호 3주기 특집(1157호)과 국정원의 민간여론조작팀 ‘알파팀’ 특종(1158호)과 같은 이슈는 한겨레21만의 특종과 세월호 기획이었기 때문에 대선 기간 중에도 표지로 실렸다. 선거가 있던 주에 가판에서 팔렸던 1161호의 경우는 제작 시점이 대선 전이었다. 이 때문에 특정 후보 사진을 싣기보다 대선 이후 상황을 전망하고 촛불대선 의미를 되짚는 기획이 실렸다.

길 편집장은 “(1161호의 경우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지처럼 한국의 대선을 코앞에 두고 외신이 특정 후보를 표지에 싣는 것은 가능할 수 있으나 국내 주간지가 (선거 직전) 결과를 예측하고 특정 후보를 싣는 것은 아무래도 조심스럽다”고 말한 뒤 비난 여론에 대해선 “저희 입장에서는 더욱 열심히 하는 수밖에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겨레21 페이스북에는 누리꾼의 맹목적 비난을 비판하는 댓글도 있었다. 한 페이스북 유저는 “지금까지 한겨레 논조가 맘에 안 드시면 그걸 제대로 비판하시거나 아니면 명백한 오보가 났을 경우 그걸 비판하셔야 정당한 비판이죠”라며 “사진이 못 나왔다는 이유로 이렇게 달려들어서 용안이 어쩌고, 애정이 안 담긴 사진을 쓰면 어쩌고, 거기에다 혐오 발언, 차별 발언이 가득 섞인 비아냥들. 이것이 님들이 바라는 문재인의 나라입니까”라고 비판했다. 다른 유저들도 “문재인 아이돌이냐 뭐냐. 적당히들 해요”, “니들이 박사모랑 다른 게 뭐냐” 등의 댓글을 남겼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77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ㅇㅇㅇ 2017-05-15 16:11:43    
언론 쓰레기들 너네가 적폐란걸 모르는게 더 심각하다 남들 흠결 지적하기전에 본인들이나 돌아보길 바란다 돈없는 조중동들
59.***.***.229
profile photo
1 2017-05-15 16:09:43    
글의 주제는 항상 마지막에 있지. "박사모랑 다른바 없다"라고 말하고 싶은거겠지. 이 쓰레기 언론 새끼야.
222.***.***.46
profile photo
거 참! 2017-05-15 16:21:55    
그럼 박사모랑 다른 바가 있나?
61.***.***.197
profile photo
지나가던이 2017-05-15 16:29:37    
저 지랄을 하면, 박사모랑 다를바없다는 말을 들어도 싼겁니다
121.***.***.208
profile photo
depo 2017-05-15 16:06:44    
기사 읽어보니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집단화해서 욕보이려는 의도가 읽히네요. 경박합니다.
121.***.***.67
profile photo
한걸레는 빨아도 걸레 2017-05-15 16:03:40    
꿀리면 혐오라는 단어로 피해자 코스하지마라
211.***.***.101
profile photo
짱돌 2017-05-15 15:53:58    
언론의 존재 이유 다시 원점에서 생각 해야 할 시대.

조중동이 하던 짓거릴 한겨레가 하고 자빠졌네~!!

잘난 진보언론 기득권 언론 엘리트주의 아직도 지들이
지식인 엘리트라 착각들 하나?

참여 하는 시민과 정보화 앞에,언론이 이제 그 생명이 다할 날 머지 않았다!!
결국 기성 정치도 언론도 시대 변화 앞에 새로운 변화 이끌지 못 하고 끌려
다니는 시대 착오적 기득권 논리 이제 버림 받을 일만 남았어~
115.***.***.33
profile photo
ㅁㄴㅇㄹ 2017-05-15 15:51:01    
지들이 2002년에 노통한테 했던 짓들은 생각 안 하네? 그 때 진보언론이 툭하면 노통 때리고, 권위 무시하고, 퇴임한 대통령한테 죽으라는 칼럼 쓰고 그랬잖아?
210.***.***.241
profile photo
123 2017-05-15 15:45:12    
이딴 것도 언론이라고... 혐오라는 말도 적당히 갖다붙입시다.
163.***.***.65
profile photo
2345 2017-05-15 15:42:34    
“니들이 박사모랑 다른 게 뭐냐” 등의 댓글을 남겼다.
미디어 오늘은 이말을 하고 싶은건가요?
기사 말미에 네티즌 소수의견을 빌어 자사 논조를 관철시키는 졸렬함이
조중동과 뭐가 다를게 있습니까.
'맹목적' '혐오'라,,
불만을 가진 문지지자들을 두고 부정적으로 가치판단을 내려놓고 쓴 기사인거 보이는데..
작작합시다
119.***.***.162
profile photo
kyu 2017-05-15 19:11:20    
매주 21구독중입니다. 표지 사진을 보니 등살에 실어야 겠는데 마지못해 실은 느낌은 드네요.아니겠죠?
211.***.***.125
profile photo
님은먼곳에 2017-05-15 21:29:03    
점잖은 정권에는 이빨을 보이고 사악한 정권에는 꼬리를 내리고....
47.***.***.211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