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겨레21 문재인 커버로 불거진 진보언론 혐오 논란

文 대통령 표지 사진에 수백개 누리꾼 댓글 “사진 졸렬”, “그냥 내지 마라”… “이게 문재인 나라인가” 지적도

2017년 05월 15일(월)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진보 언론 혐오 논란이 시사주간지 ‘한겨레21’로 옮겨 붙었다. 한겨레21이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 얼굴 사진이 단독으로 실린 1162호(5월22일자 “새 시대의 문”) 표지를 페이스북에 공개하자 누리꾼들이 수백 개의 악성 댓글을 통해 비난을 퍼붓는 상황이 빚어진 것이다.

누리꾼들은 “아무리 보기 싫은 사람이 대통령이 됐다고 해도 이런 사진을 쓴다는 건 너무 속이 들여다보이는 졸렬한 짓”, “머리 검은 짐승이라는 게 딱 이 언론사의 케이스”, “문재인 대통령이 얼마나 권위주의적으로 보이길 원했으면 위로 올려다보는 구도로 찍은 사진을 썼나 싶네요”, “언론사인지 양아치인지 진짜 그렇게 문재인이 싫으면 걍 쓰지마세요”, “좋은 사진들 많더구만, 특히 문 대통령님은 눈이 생명인데, 쩝. 옛다-던져주듯이, 기분 그렇네요”, “타임지 팔리는 거 보니깐 돈은 벌고 싶고. 사진 이따구로 할꺼면 그냥 내지마세요. 어처구니가 없네” 등의 댓글을 달았다.

누리꾼 반응을 종합해보면 다음과 같다. 첫 번째 한겨레21은 대선 기간 동안 이재명·안희정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와 남경필 바른정당 경선 후보, 같은 당 유승민 대선 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등을 단독 표지 모델로 실었으나 문재인 대통령 사진은 단독으로 실은 적 없고 두 번째 대통령 당선이 있던 주인 1161호 표지(“촛불이 대통령에게”)에도 문 대통령 사진이 실리지 않았으며, 세 번째 1162호 표지 역시 못마땅하다는 것으로 요약된다.

길윤형 한겨레21 편집장은 15일 미디어오늘과의 통화에서 “이번 표지 사진은 사진 부장과 함께 선택한 것인데 강인한 사진이라는 생각에 선택했다”며 “한국을 둘러싼 동북아 정세가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이 사진은 먼 곳을 응시하고 있는 지도자의 결의와 고뇌가 느껴지는 것 같아 표지로 골랐다”고 말했다.

▲ 한겨레21 1162호 표지(왼쪽)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 표지.
▲ 한겨레21 1162호 표지(왼쪽)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 표지.
한겨레21측 설명에 따르면 1162호 표지 전까지 문 대통령 단독 사진이 없었던 까닭은 한겨레21 선거 보도 기획이 군소 후보에서 시작해 유력 후보로 올라가는 순서로 기획됐다는 데 있다. 시의성 측면에서 경선이 끝난 이후 경선 후보를 다루기 어렵다는 판단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또한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지 모르는 상황 속에서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서로를 응시하는 그래픽 사진 표지(1160호)가 선거 직전에 실린 것이라는 설명이다.

세월호 3주기 특집(1157호)과 국정원의 민간여론조작팀 ‘알파팀’ 특종(1158호)과 같은 이슈는 한겨레21만의 특종과 세월호 기획이었기 때문에 대선 기간 중에도 표지로 실렸다. 선거가 있던 주에 가판에서 팔렸던 1161호의 경우는 제작 시점이 대선 전이었다. 이 때문에 특정 후보 사진을 싣기보다 대선 이후 상황을 전망하고 촛불대선 의미를 되짚는 기획이 실렸다.

길 편집장은 “(1161호의 경우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지처럼 한국의 대선을 코앞에 두고 외신이 특정 후보를 표지에 싣는 것은 가능할 수 있으나 국내 주간지가 (선거 직전) 결과를 예측하고 특정 후보를 싣는 것은 아무래도 조심스럽다”고 말한 뒤 비난 여론에 대해선 “저희 입장에서는 더욱 열심히 하는 수밖에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겨레21 페이스북에는 누리꾼의 맹목적 비난을 비판하는 댓글도 있었다. 한 페이스북 유저는 “지금까지 한겨레 논조가 맘에 안 드시면 그걸 제대로 비판하시거나 아니면 명백한 오보가 났을 경우 그걸 비판하셔야 정당한 비판이죠”라며 “사진이 못 나왔다는 이유로 이렇게 달려들어서 용안이 어쩌고, 애정이 안 담긴 사진을 쓰면 어쩌고, 거기에다 혐오 발언, 차별 발언이 가득 섞인 비아냥들. 이것이 님들이 바라는 문재인의 나라입니까”라고 비판했다. 다른 유저들도 “문재인 아이돌이냐 뭐냐. 적당히들 해요”, “니들이 박사모랑 다른 게 뭐냐” 등의 댓글을 남겼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77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유아독존 2017-05-16 00:56:44    
김도연 기자.......그럼 이건 뭘까요?
http://www.ddanzi.com/index.php?mid=free&bm=hot&search_target=title&search_keyword=21&page=1&division=-183508661&document_srl=183494889
14.***.***.67
profile photo
오늘 2017-05-16 00:40:14    
뭐 이게 단순이 이번 표지문제로 불거진거 아닌거 잘 아시면서 이러시나요? 한경오의 노통 후려치기와 문 후려치기를 안보신분도 아니면서 단순히 이걸로 논란을 만드시네요 마침 한겨례의 안수찬 기자가 싸우자고 하셨으니 싸워 드릴랍니다.
쥐꼬리만한 일개 시민에게 무슨힘이 있겠냐 만은 니들꺼 안팔아 드릴려구요 그정도면 충분하죠
122.***.***.218
profile photo
9419 2017-05-16 02:41:02    
독자님 말씀이 맞습니다 한겨레 보고계시지요
210.***.***.227
profile photo
허허 2017-05-16 00:34:20    
네티즌 댓글을 빙자하여 기자 의견 쓰기... 너무 적나라하네요, 김도연 기자.

그리고, 한겨레 편집장과 사진부장의 사진 안목이 저 정도라면, 최소한 사진부장은 교체할만함.
일반인이 딱 보기에도 별로인 사진을 아주 자화자찬.. 변명으로 보여요.

기자라면 가까이서 좋은 사진 찍을 기회 많을텐데, 무슨 스탈린 사진같은 것을 골라요?
어디서 본 듯한 느낌들지 않나요?
민주주의 국가에서 국민을 바라보는 정면이 아니라 측면을, 뚝심이 아니라 답답해보이는 입술,
그리고 먼곳-미래를 응시하는 사진이라면 시선에 공간을 더 주는게 좋을텐데 바로 앞 딱 막힌 공간처리..
뭣보다 가슴도 아니고 목에서 딱 자른 사진.. 왜 저런 사진을??
최소한, 사진만 봐도 동호인 입장에서 한겨레 설명 공감 못하겠습니다.
183.***.***.141
profile photo
뭐가 2017-05-16 00:10:55    
사진 왜? 그냥 문재인인데??
220.***.***.89
profile photo
김기자님 2017-05-16 00:01:41    
리포트가 게을러요. 뭐가 그렇게 급해요.
같은 진보언론의 주간지 시사인 주간경향 표지
나아가서 주간조선 주간동아 표지를 쭉 나열하고
인물이 담긴 횟수를 리포트 할수도 있잖아요.
.
댓글내용 갈무리해서 공간 채우는거.
그거 실검 어뷰징 연예기사 쓰는애들이나 하는거예요.
이번에 김주하가 그거하다가 탈탈 털린거
봤으면서... 오마주 미러링 이런거 하셨나봐요.
.
신방과 애들한테 과제로 해오라고 해도
이거보다는 정성들여서 쓸거예요. 잘합시다!
어설프게 할거면 아예 이판에 끼지 말든지.
221.***.***.240
profile photo
그러면 안돼 2017-05-15 23:49:45    
한겨레야. 양심이 있다면 창간 때 빚내서 도와준 은인의 뒤통수를 때리는 짓은 하지말자.
그리고 진보언론을 표방할거면 기계적 중립이란 소리 좀 안나오게 해라.
121.***.***.175
profile photo
이대로만... 2017-05-15 23:33:45    
이대로만 계속 해주세요.
자연소멸 하는 모습이 보고싶어요...
아, 그리고 지금껏 시비 붙다가 갑자기 친한척 하면 누구나 다 놀래요
친한 척 마시고 원래 하던대로 하라고 한겨례 분한테 전해주세요
175.***.***.124
profile photo
입진보 2017-05-15 23:29:42    
적당히 합시다.
59.***.***.185
profile photo
미오고양이 2017-05-15 23:08:47    
길윤형 편집장의 안목이 정말 저 정도 수준이라면 한겨레21 의 앞날이 심히 걱정스럽습니다.
222.***.***.129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