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BS 아나운서 “유경근 선생님 말씀에 고개를 들 수 없었다”

김홍성 KBS 아나운서 “고대영 체제 끝나도 제대로 KBS 만드는 일은 우리 몫”…“이번이 마지막 기회” 끝장투쟁 다짐

2017년 09월 11일(월)
차현아 기자 chacha@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 유가족의 ‘공영방송 정상화 파업’ 지지 연설에 KBS 구성원이 응답했다. 김홍성 KBS 아나운서는 11일 오전 KBS 신관에서 열린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파업 8일차 집회에서 세월호 참사 유가족 발언에 “부끄러워 얼굴을 들 수 없었다”고 말했다.

유경근 4.16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지난 9일 저녁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돌마고 불금파티’ 첫 번째 지지 발언자로 나서 “여러분들의 파업을 적극 지지한다”면서도 세월호 참사를 왜곡 보도한 공영방송에 대해 강하게 질타한 바 있다. 

<관련기사: 세월호 유족의 질타 “언론독립성, 목숨 걸고 따내라”>

유 위원장은 “팽목항에서 나를 두 번 죽인 건 여러분의 사장이 아니라 그 현장에 있던 여러분들”이라면서 “내가 파업을 지지하는 건 여러분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근무하라는게 아니라 내가 또 다시 죽고 싶지 않아서(다.) 내가 언론 때문에 또 다른 고통을 받고 싶지 않아서”라고 절규했다.

▲ 김홍성 KBS 아나운서가 11일 오전 KBS 신관에서 열린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파업 8일차 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 김홍성 KBS 아나운서가 11일 오전 KBS 신관에서 열린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파업 8일차 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김 아나운서는 당시 현장에서 “(파업 이후에도) 수신료로 쾌적한 환경을 받으라는 것이 아니며 우리에게 공부하고 비판해야 한다고 지적했을 때 (부끄러워) 얼굴을 들 수 없었다”고 말했다.

김 아나운서는 “개인적으로는 저도 당시 고등학교 2학년 아이가 수학여행을 갔기 때문에 참사가 남의 일 같지 않았다“며 “유경근 선생님 말씀에 눈물을 짓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김 아나운서는 “(우리는 그동안) A라는 사안이 있으면 이와 똑같은 B라는 사안에도 같은 분량으로 보도하는 기계적 중립에 숨어서 그동안 책임을 방기했던 것”이라며 “고대영 체제가 끝난 이후에도 약자 편에 서서 강자를 비판하는 제대로 된 언론을 만드는 일은 우리 손에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돌마고 불금파티‘ 행사에서 김 아나운서는 파업 선전물을 나눠주는 과정에서 시민들의 차가운 외면과 무관심도 경험했다고 전했다. 김 아나운서는 “따끔한 질책보다도 KBS 파업하냐고 묻거나 아예 외면하는 시민들이 많았다“며 “얼마나 KBS영향력이 떨어졌으면 파업하는지조차 모르게 됐는지…“라며 한탄했다. 

이어 김 아나운서는 ‘돌마고 불금파티’ 당시 시민들과 맞절하는 행사에서 “촛불 든 시민들의, 한 번만 더 믿어줄테니 잘해야한다고 엄중하게 지켜보는 눈동자를 봤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참언론의 모습을 지키는 마지막 기회 다. 여기서 무너지면 우리 모두 끝난다”며 파업 동료들과 끝장투쟁을 다짐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비번0911 2017-09-11 16:00:28    
이게 KBS,MBC만의 문제겟수... 대한민국 국민은 변화되어 가고 있는데 종이신문이랍시고 깝쭉되는 대한민국 모든 언론들이 조중동과 똑같이 변해 오히려 국민들의 정서와는 정반대로 더 후퇴했다고 보여집니다. 이제 국회의원들과 직접 SNS로 소통화는 시대입니다. 장담하는데 앞으로 티브이 보도매체는 시청률이 절대 나올수 없는 구조가 될것이며 드라마,연예,오락 프로그램이 방송의 주가 될것입니다. 노인분들을 위한 뉴스보도 그들의 미래처럼 방송 보도국도 과연 미래가 있을까요? 젊은층이 외면하는 뉴스는 이제 염라대왕 앞으로 ㄱㄱㄱ
121.***.***.209
profile photo
국민 2017-09-11 15:05:21    
김홍성?김흥성?누구여..? 한국방송 직원이었어?? 인지도가 없어서..수염이나 깎어~~지저분하게..세월호 유가족에게 뭐?선상님??확~이것도 잡것이네!!!아무한테나 선생님이냐~??너도 언론에 주목받고 싶고만~가르쳐 줄게..음주운전교통사고 한번 내그라~~
36.***.***.172
profile photo
솟대 2017-09-11 13:43:14    
언론인 당신들은 기레기들에 가깝습니다.
여지껏 숨죽이고 피해자처럼 당해왔다고 말하지만
실제 피해자 같은 사람들이 기자들 가운데 몇이나 있습니까?
언론의 자유를 지키다가 잘리거나 유배된 사람들 말고 나머지 다수들은
이제와서 피해자 인양 뭉치는 것은 지금껏 기레기 언론들에게 당해온 시민들과 시청자들을 우롱하는 것입니다

파업에 나선다면 제일 먼저 해야할 것이
당신들의 존재이유를 망각하고 지내온 시간들,
당신들의 밥그릇을 위해 궁민들이 왜곡방송으로 시청고문을 당해온 나날들에 대해
백배사과하고 단식하고
기자협회 사무실에서 프레스센터나 서울시청 또는 광화문까지 삼보일배하며 사죄해야
용서받는 자세가 되는 것입니다.

그냥 성명서 발표에 사과인터뷰는
방송국 직원들이 다시 궁민들을...
180.***.***.140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