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올림픽 참가했는데 “무관심 속 MB”

MB 측근 “문 대통령이 다가와 MB와 악수”… MB “날씨가 좋아져서 다행이다”

2018년 02월 10일(토)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대통령 재임 시절 각종 비리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피할 수 없게 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9일 강원도 평창올림픽플라자 리셉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짧은 대화를 나눴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은 1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어제 이 전 대통령이 만찬장 테이블에 착석하자 문 대통령이 다가와 두 사람이 악수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 측근은 “문 대통령이 먼저 ‘올림픽을 유치해 이런 훌륭한 잔치를 열게 해줘서 고맙다는 인사를 건넸고, 그래서 이 전 대통령도 ‘날씨가 좋아져서 다행이다. 평창올림픽은 훌륭한 일이니 성공적으로 마쳤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고 주장했다. 

실제 두 사람의 만남이 이뤄졌다면 이는 지난 2015년 11월 김영삼 전 대통령 조문 이후로 2년 3개월여 만이다. 

▲ 뉴스1은 10일 ‘무관심 속 MB’라는 제목의 사진 기사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9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해 얼굴을 매만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포털 다음 화면 캡처
▲ 뉴스1은 10일 ‘무관심 속 MB’라는 제목의 사진 기사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9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해 얼굴을 매만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포털 다음 화면 캡처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리셉션 행사에서 이 전 대통령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나란히 앉았다. 이 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환영사를 무표정으로 바라봐 화제를 모았다. 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환담을 나누기도 했다.

당초 이 전 대통령 측은 검찰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주범으로 자신을 지목한 데 대해 평창 동계올림픽 불참을 시사했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은 “대승적 차원”이라며 참석했다.

하지만 스포트라이트는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의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받고 있다. 

민영 통신사 뉴스1은 현장 기자들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석한 이 전 대통령을 등진 채 사진 찍는 장면을 포착, “무관심 속 MB”라는 제목으로 보도하기도 했다.

네이버에서 김도연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바보 2018-02-10 22:24:05    
엇다...관심...
218.***.***.113
profile photo
flaud 2018-02-10 18:27:59    
명박아 감빵가자!
119.***.***.243
profile photo
황소 2018-02-10 18:21:33    
“대승적 차원”?
"어물전 꼴뚜기"가 아니고?
의왕가면 테레비도 못볼테니
준비운동 Many Many 하시길~
175.***.***.124
profile photo
haahaa 2018-02-10 17:51:30    
대승적 차원은 무슨~.뻘소리냐.
자기돈 안내는 공짜에, 의전 미련이 있으니까. 쪼르르 간거지.

결과는, 끈떨어진 모습 만 천하에 들통나버렸네~~.
개싸움 운운하던 쫄따구들 어디갔나???
58.***.***.190
profile photo
평화 2018-02-10 16:38:55    
맹박아 죄가 있고, 국민세금을 마음대로 썼다면 평생 감방에 있자.
60.***.***.23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