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덤벼라. 문빠들” 한겨레 간부, 댓글폭탄에 사과

안수찬 전 한겨레21 편집장, 게시글에 댓글 1만개 비난 쏟아지자 페이스북 계정 닫아

2017년 05월 16일(화)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안수찬 전 한겨레21 편집장이 자신의 경솔한 발언에 쏟아진 비판·비난 여론에 사과의 뜻을 전했으나 페이스북 게시물에 댓글 1만개가 달리는 사건이 벌어졌고 결국 페이스북 계정을 닫았다.

안 전 편집장은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문에 옮긴 뒤로 시간이 좀 남는다. 붙어보자. 늬들 삶이 힘든 건 나와 다르지 않으니 그 대목은 이해하겠다마는, 우리가 살아낸 지난 시절을 온통 똥칠하겠다고 굳이 달려드니 어쩔 수 없이 대응해줄게. 덤벼라. 문빠들”이라는 게시물을 올렸다.

앞서 안 전 편집장은 ‘한겨레21’ 1162호(5월22일자 “새 시대의 문”)에 실린 문재인 대통령 표지를 놓고 문 대통령 지지자들이 대통령에게 악의적이라며 비난하고 불매·절독 등을 압박하자 “시민 누구나 절독 또는 절독 캠페인을 통해 언론에 압력을 가할 수 있다”면서도 “저널리즘의 기본을 진지하게 논하지 않고, 감정·감상·편견 등에 기초해 욕설과 협박을 일삼는 집단에 굴복한다면, 그것 역시 언론의 기본을 저버리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맹목적으로 한겨레를 비난·혐오하는 문 지지자들을 겨냥한 것이었다. 

▲ 한겨레21 1162호.
▲ 한겨레21 1162호.
하지만 안 전 편집장은 “덤벼라. 문빠들” 등의 표현을 사용해 독자들을 자극했고 해당 발언에 대해 페이스북 유저들은 비판, 욕설 비난, 조롱 댓글을 쏟아냈다. 비슷한 시기 인터넷 커뮤니티에 안 전 편집장의 페이스북 캡처 사진이 돌면서 안 전 편집장을 비난하는 댓글의 화력이 거세졌다.

이에 안 전 편집장은 “죄송합니다. 술 마시고 하찮고 보잘 것 없는 밑바닥을 드러냈습니다”라며 “문제가 된 글은 지웠습니다. 한겨레에는 저보다 훌륭한 기자들이 많습니다. 저는 자숙하겠습니다. 부디 노여움을 거둬주십시오. 거듭 깊이 사과드립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새벽 사이 사과 게시물에 댓글이 무려 1만개가 달리는 등 논란은 커졌다. 관련 게시물에는 독자를 상대로 한 안 전 편집장의 발언에 대한 비판도 있었으나 “벌레새끼”, “젓가락 마이싱 기레기 쉥키”, “니까짓 게 언론인이요? 개가 웃습니다” 등의 욕설과 비난 댓글이 압도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7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나다 2017-05-18 22:37:37    
난대없어 조중동, MBC, KBS,MBN,조선,동아,SBS,YTN,연합,
그리고 한겨레가 함께 안철수 띄우기를 시작해서 안철수가 이번 대선에 갑자기 떳던게 생각난다.
한겨레 또 너냐? 뒷통수 치는거 지겹다.
203.***.***.19
profile photo
나다 2017-05-18 22:34:49    
한겨레21 이재훈 기자/편집장은 오늘 노무현 까기, 문제인 때리기, 유시민 건드리기로 하루를 보냈더군.
http://m.todayhumor.co.kr/view.php?table=bestofbest&no=334142&page=1
203.***.***.19
profile photo
기자가 뭘까? 2017-05-18 21:43:09    
홧김에 서방질 한다더니 홧김에 기사를 쓰셨군요.
본질도 아니고 팩트도 아니고 화풀이를 하고 싶었군요.
보이는 것만 보고 필요한 것만 갖다쓰니 이런 기사가 생산되는군요.
이건 뭐.
180.***.***.194
profile photo
막말기자 퇴출 2017-05-18 18:18:16    
막말 정치인을 비판해야 하는 기자가 막말을 한다면 취재가 제대로 될까요, 기사를 제대로 쓸 수 있을까요.
참고로 정치인은 기자들이 비판을 하면 공천탈락하기도 합니다. 시민들에게 막말하는 기자는 과연 어떻게 되는지 눈을 부릅뜨고 지켜보겠습니다.
미디어오늘이 그동안 언론계에서 한 긍정적 역할까지 부정하진 안겠습니다만, 미다어오늘 하나 없어진들 세상 크게 달라지지 않습니다.
1.***.***.85
profile photo
2017-05-18 14:53:20    
와 임마 또라이네 진짜 ㅡ.ㅡ 이 따위가 기자라고?
118.***.***.128
profile photo
정론 2017-05-18 14:21:05    
오늘 아침 한겨레신문 본사에 전화해서 절독신청 했네요.
내일부터 신문 넣지 말라고 했습니다.
30년간 구독한 창간독자인데 쉽지않은 결정 했습니다.

안수찬 김도연 기자님 독자들 화나게 하지마세요.

211.***.***.131
profile photo
유어낫언론 2017-05-18 08:59:41    
정말 너무 어의 없는 사태네, 그렇게들 ㅈ랄해서 노대통령 잡아먹고 아직도 정신 못차리는가? 진보의 탈을쓴 쓰레기들 도대체 정의가 뭐고 언론의 본질이 뭔지를 알자 제발 극우놈들의 앞잡이 노릇좀 그만하고!
121.***.***.249
profile photo
핀이 2017-05-18 03:02:33    
헐 이걸 기사라고 올린거 맞나요 기레기라고 부르기도 싫어지내요
121.***.***.66
profile photo
개쓰레기 2017-05-18 00:58:06    
개쓰레기가 쓴 기사네. 에라이 썩을놈아. 미디어오늘 폭망하기를 두손모아 기대해본다. ~
220.***.***.57
profile photo
나는고발한다 2017-05-17 23:08:47    
이 문제의 본질을 흐리는 기사입니다.
댓글 중에서도 자기 비호에 적합한 것만 골라 적었군요.
한겨레 21 표지 하나만으로 독자들이 분노했다고 '허수아비 공격의 오류'를 범하고 있군요.
이미 이 일 벌어지기 전부터 한겨레 기사가 편파적이라고 생각하고 있었고, 4월 10일 잘못된 여론조사를 1면에 싣는 것을 보며 독자를 조롱한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사회조사의 기본을 무시한 방법이었으니까요. 독자를 '문빠'라는 프레임으로 묶어 폄하하고 '덤비라'는 막말을 던지는 것을 보고 확인했습니다. 저들은 갈 데까지 갔구나.
사건의 본질을 호도하지 마십시오.
222.***.***.9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