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덤벼라. 문빠들” 한겨레 간부, 댓글폭탄에 사과

안수찬 전 한겨레21 편집장, 게시글에 댓글 1만개 비난 쏟아지자 페이스북 계정 닫아

2017년 05월 16일(화)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안수찬 전 한겨레21 편집장이 자신의 경솔한 발언에 쏟아진 비판·비난 여론에 사과의 뜻을 전했으나 페이스북 게시물에 댓글 1만개가 달리는 사건이 벌어졌고 결국 페이스북 계정을 닫았다.

안 전 편집장은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문에 옮긴 뒤로 시간이 좀 남는다. 붙어보자. 늬들 삶이 힘든 건 나와 다르지 않으니 그 대목은 이해하겠다마는, 우리가 살아낸 지난 시절을 온통 똥칠하겠다고 굳이 달려드니 어쩔 수 없이 대응해줄게. 덤벼라. 문빠들”이라는 게시물을 올렸다.

앞서 안 전 편집장은 ‘한겨레21’ 1162호(5월22일자 “새 시대의 문”)에 실린 문재인 대통령 표지를 놓고 문 대통령 지지자들이 대통령에게 악의적이라며 비난하고 불매·절독 등을 압박하자 “시민 누구나 절독 또는 절독 캠페인을 통해 언론에 압력을 가할 수 있다”면서도 “저널리즘의 기본을 진지하게 논하지 않고, 감정·감상·편견 등에 기초해 욕설과 협박을 일삼는 집단에 굴복한다면, 그것 역시 언론의 기본을 저버리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맹목적으로 한겨레를 비난·혐오하는 문 지지자들을 겨냥한 것이었다. 

▲ 한겨레21 1162호.
▲ 한겨레21 1162호.
하지만 안 전 편집장은 “덤벼라. 문빠들” 등의 표현을 사용해 독자들을 자극했고 해당 발언에 대해 페이스북 유저들은 비판, 욕설 비난, 조롱 댓글을 쏟아냈다. 비슷한 시기 인터넷 커뮤니티에 안 전 편집장의 페이스북 캡처 사진이 돌면서 안 전 편집장을 비난하는 댓글의 화력이 거세졌다.

이에 안 전 편집장은 “죄송합니다. 술 마시고 하찮고 보잘 것 없는 밑바닥을 드러냈습니다”라며 “문제가 된 글은 지웠습니다. 한겨레에는 저보다 훌륭한 기자들이 많습니다. 저는 자숙하겠습니다. 부디 노여움을 거둬주십시오. 거듭 깊이 사과드립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새벽 사이 사과 게시물에 댓글이 무려 1만개가 달리는 등 논란은 커졌다. 관련 게시물에는 독자를 상대로 한 안 전 편집장의 발언에 대한 비판도 있었으나 “벌레새끼”, “젓가락 마이싱 기레기 쉥키”, “니까짓 게 언론인이요? 개가 웃습니다” 등의 욕설과 비난 댓글이 압도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7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수수꽃다리 2017-05-17 09:32:29    
기사 수준 참..
기자란 명칭 쓰는 거 창피하다..
이런 글..
어떻게 기자로 뽑혀서 활동하는지 의심스럽다..
한겨레, 도대체 직원 뽑는 기준은 뭔지..
122.***.***.212
profile photo
히맨 2017-05-17 09:21:41    
문빠들 겁나네!
210.***.***.60
profile photo
문빠가 2017-05-17 09:20:27    
진보언론은 왜 유독 문재인에게만 가혹한가~~
조기숙 교수의 왕따의 정치학! 위즈덤하우스
115.***.***.176
profile photo
진짜미오 2017-05-17 07:08:10    
사괴 뒤에 친구들끼리 볼수 있는글에 한 행동에 대해선 글을 적지 않았군요. 기자한테 불리한거 빼지말고 팩트를 보여주세요. 관심있는 사람은캡쳐 된 내용 다 알고 있습니다. 이러니 미오도 욕먹지
1.***.***.103
profile photo
미디어어제 2017-05-17 06:59:47    
음~~ 고민되시겠어요. 그래도 기자라면 변변찮은 생활이지만 그래도 어깨에 힘 좀 주고 주눅들지 않고 살았는데, 허름한 차림새에도 어디가서 꿀릴 일도 없었고. 오히려 훈장 같은 것이었겠죠. 돈은 없어도 가오는 있는 게 기자인데. 아마도 욕설단 그사람들도 오프라인에서 만나면 또 공손해지겠죠. 그들도 생활인들이니.
뭐가 잘못된건지 이해를 잘못하시는 것 같아서 안타깝습니다. 달은 보이지 않고 손가락질만 아프게 느껴는 것 같네요. 전지적작가 시점에서 글쓰시는 분들이 이번 사태는 너무 안이하게 보고 있는 것 같아서 한말씀 남기고 갑니다. 독자 앞에 두고 가오 잡는 거 보기 안좋습니다.
125.***.***.149
profile photo
댓글 2017-05-17 06:55:38    
댓글폭탄에 사과? 빗발치는 국민들의 항의를 댓글폭탄이라고 받아들이는거 보니. 개떼처럼 덤빈다.. 주인이 어쩌고 하는 김도연 기레기의 뇌구조가 이해가 되는군
14.***.***.182
profile photo
2017-05-17 04:32:44    
허,,, 이건 뭐, 골 때리네...
한겨레 간부 주댕보다, 당신 주댕을 반성해야 순서고, 인식체계의 에러가?
125.***.***.212
profile photo
IAM 2017-05-17 03:16:42    
안수찬 기자처럼(기자라고 부르고 싶지는 않지만) 기사를 지우거나 혹은 나 몰라라 방치하지 말고 후속기사나 해명을 통해 왜 이런 기사를 작성했고 기사 말미에 댓글을 왜 이런식으로 (의도있게 혹은 조작해서) 넣었는지 이야기 해주길 바랍니다. 진정한 반성과 뉘우침없는 기자 및 매체는 더 이상 존재의 이유가 없습니다. 그러한 태도로는 남을 비평하고 자격이 없습니다. 박근혜의 1차 사과딤롸문 처럼 말이죠.
211.***.***.145
profile photo
I AM 2017-05-17 03:07:15    
기사의 마지막 부분 [벌레새끼”, “젓가락 마이싱 기레기 쉥키”, “니까짓 게 언론인이요? 개가 웃습니다” 등의 욕설과 비난 댓글이 압도했다.]은 기자의 상상인가요? 욕을 한다고 말하고 싶은 편협한 프레임의 발로인가요? 어제 페이스북 댓글들을 쭉 봤는데 대체적으로 이성적으로 수긍할만한 댓글들이 더많았던거 같은데요.

기자들이 기사 말미에 네티즌 의견이라고 기자 본인 하고 싶은 이야기를 주저리주저리 달아놓는게 좋아보이지 않는군요.

아니라면 페이스북 댓글에 대한 전체적인 증거와 분석을 내놓아보세요. 그냥 그렇다고만 하지 말고.
211.***.***.145
profile photo
공정언론은 2017-05-17 02:19:09    
안수찬기자 페북차단한뒤에 비공개로 "문빠만 골라서 차단한수 있게해준 페북이 좋다"는 글을 올린건 기사에 없네요
175.***.***.12
profile photo
김도연 기레기 2017-05-17 02:14:50    
안수찬 친구냐? 김도연.
기자가 독자 상대로 욕설을 페북에 올린 것을 항의한 독자가 잘못이라고?
기레기가 어떤 건지 알게 해줘서 고맙다.
밥 잘 퍼먹고 다녀.
220.***.***.187
profile photo
김도연들어라 2017-05-17 01:44:47    
기사가 끝이 이상하게 마무리되네.
"••••욕설과 비난 댓글이 압도했다."
이보세요. 김기자!
욕설과 비난도 독자가 기사에 대해 표시하는 과한 항의의 표현이란걸 모른단 말이오?
그리고 기사가 욕설과 비난의 글이 압도적으로 많았다고 끝마침으로서, 마치 기사에 대한 항의가 문제가 있는것 처럼 느껴지는건 나만 그런건가? 이 기사에서 조중동 냄새가 난단 말이야...
김도연기자.
기사 제대로 씁시다!
PS : 요즘 진보언론 기자들... 완장차고 꼰대짓거리들 하는데, 지랄도 좀 작작합시다!
116.***.***.110
profile photo
기레기야 2017-05-17 01:23:59    
펜을 잡고 마구잡이로 글을 써도 이 기레기 처럼 쓸가.
한겨레 기레기는 술먹고 심실상태에서 쓴글을 나중에 알고 사과했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자폭탄 그것도 쌍욕을 시전한 저열한 지지자들 이라는 어투네.
기레기야 아니 버러지야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은 순진무구하고 눈물만 훔치는 과거와 달라, 문통지지자 스펙트럼은 엄청 넓고 다양해서 노빠와 차이가 많아요,
진보가면쓴 거짓 기레기야 과거에 통했는데 지금은 안통하는게 니들은 진화를 못해서야.
시대를 못읽어 구시대적이고 구태해요,
니들 비판적지지 잘하지? 니들의 무개념 비판이 지지자를 키보드 워리어 또는 인터넷 전사로 만들어주고 있어.
검색엔진이 해마다 나오고 검색어 한번에 수만가지 정보가 쏟아져 나와서 니들 별로 필요없어요.
정보분석력도 뛰...
172.***.***.214
profile photo
aa 2017-05-17 00:26:31    
진보언론을 욕하는것들이 문재인 지지자일까? 머리는 모자 쓰라고 있는게아니다 지지자라면 여기서 멈춰라 덩달이 짓 그만하고 노무현대통령이 어떻게 고립되었는지 잘알길바란다 이게 바로 시초 였다는걸
124.***.***.95
profile photo
황당하다 2017-05-17 00:24:27    
한겨레 논란에 대해선 모르고 있었다. 우연히 본 것이 이 기사였는데, 그런 일이 있었어? 그래? 하면서 기자의 글을 따라 가다가, 맨 마지막에서 깜짝 놀라고 말았다. 1만개의 댓글이 달렸다면서, 그중 욕설만 콕 집어낸 그 의도가 너무나 노골적이어서였다. 기자 이름 확인... 김도연이라는 이 사람 지금 뭐하는 거지? 욕설 댓글만 내용 그대로 옮긴 이유가 뭐야? 어떤 글이건 간에 댓글이 많이 달리다보면 욕설 댓글도 달리게 마련이다. 적어도 내가 본 글들은 그렇다. 그런데 이 기사는 조리있게 비판하는 댓글에 대해서는 내용 소개 없고, 욕설 댓글만 그대로 옮겨놓았다. 김도연이라는 이 사람, 하는 짓이 조중동과 비슷하다. 한경오로 대표되는 진보언론을 왜 욕하나 했었는데, 이 기사의 수준을 보고 확실히 알게 되었다.
49.***.***.26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