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계엄령 보도 한줄 않고 文정부 국방 비난한 조선일보

[아침신문 솎아보기]
‘기무사 문건’ 한겨레·경향·한국만 보도
조양호 구속영장 기각, 보수신문 제외 언론 풀이 제각각

2018년 07월 07일(토)
김예리 기자 y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국군기무사령부가 지난해 3월 ‘박근혜 탄핵심판’이 기각되면 계엄령을 선포하고 대규모 무장병력을 투입해 촛불집회를 진압하려고 계획한 문건이 드러났다. 기무사는 서울 시내에 탱크 200대와 장갑차 550대, 특전사 1400명을 동원해 시위 군중을 진압하고 언론 통제와 정부부처 장악까지 계획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과 군인권센터 등은 전날(6일) 기자회견을 열고 ‘전시 계엄 및 합수 업무 수행방안’ 문서 실행계획을 공개했다.

조선, ‘기무사 촛불 계엄령’ 외면하면서 문재인 정부 군사정책 비판

국민을 상대로 발포까지 할 수 있는 계엄령 선포 계획을 보면 유혈사태까지 일어날 수 있었다는 점에서 비난 여론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7일 일간지 종합신문 중에서도 기무사의 문건을 비중있게 보도하는 언론은 많지 않았다. 특히 조선일보는 기무사 문건을 외면하고 이와 무관하게 국방개혁 문제를 1면에 보도했다. 

반면, 경향신문은 문건 내용과 함께 “진상규명과 기무사 전면 개혁을 촉구”하는 정치권 반응을 전했다. 한겨레는 이 소식을 1면과 사설에 다뤘다. 한겨레는 대통령 책임을 한층 부각하며 “기무사가 군 지휘계통을 무시하고 작성한 계엄령 수행 방안은 청와대 국가안보실의 직접 지휘를 받은 것”이라는 군인권센터 주장도 전했다. 한겨레는 “감시와 견제를 받지 않은 기무사에 대한 강도 높은 수사”를 요구하고, “현 기무사를 해체하고 국방부로 축소 재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일보도 “국방부의 지금까지 태도를 보면 자체 조사로 진실 규명을 기대하기 힘들다”며 독립적 민관 합동조사단을 주문했다.

세 신문을 제외하고 이 사안을 다룬 신문은 없었다.

▲ 조선일보 7일자 5면
▲ 조선일보 7일자 5면

조선일보는 1면 ‘대북대화·병력 감축·전작권 전환… 3대 변수에 막힌 ‘국방개혁’’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군 복무 단축, 3축 체계(킬체인‧미사일방어‧대량응징보복)의 축소,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등 새롭지 않은 사안을 들며 ‘군 운용체계가 흔들린다’고 우려했다. 조선일보는 박근혜 정부 당시 군이 자국민에 총구를 겨누는 계획을 세워 ‘군 전면 개편’ 여론을 불러온 현실에 침묵하면서, 문재인 정부 이래 국방이 ‘막힌다’거나 ‘흔들린다’고 주장했다.

조양호 구속영장 기각… 보수언론 제외 풀이 제각각

법원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로써 배임‧횡령‧갑질 등 혐의를 받는 한진그룹 오너 일가 4명이 모두 구속을 면했다.

한겨레는 “한진 일가의 ‘불패 행진’이 이어지는 셈이다. 그러나 앞으로 승수를 계속 쌓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고 평했다. 한겨레는 “남은 혐의도 많다. 대표적인 것이 ‘일감 몰아주기’”라며 검찰이 구속영장을 재청구하고 영장이 발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일보는 “검찰 수사에 차질이 생겼다”고 봤다. “전방위로 이뤄진 한진가 갑질 수사 동력이 떨어지는 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고 전했다. “(검찰이) 영장 범죄사실에 담지 않은 상속세 포탈 혐의는 조 회장 신병을 확보해 보강수사할 계획이었다”는 해석이다. 신문은 한진가 재판 외부 요소가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양승태 사법부’ 시절 재판거래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예고된 상황에서 검찰과 법원의 힘겨루기라는 해석과 함께, 사법부가 피의자 인권을 중시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취임 이후 ‘불구속 수사’ 원칙을 더 중시하게 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고 했다.

▲ 조선일보 7일자 10면
▲ 조선일보 7일자 10면

보수신문들은 한진가에 대한 영장 기각 원인을 일제히 ‘검찰의 무리수’에 돌렸다. 중앙일보는 ‘검찰의 영장 쇼, 여론수사 부작용 아닌가’ 제하 사설에서 “검사들의 실력과 의욕의 비대칭 때문에 이런 일이 벌어지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고 평했다. 조선일보는 법조계 입을 빌려 “검찰이 애초에 국민 법 감정에 기댄 무리한 영장 청구를 했다”고 했다. 

동아일보는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 이채필 전 고용노동부 장관,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 등 최근 구속영장 기각 사례를 들며 법원과 검찰 사이 긴장을 조명했다. 그러면서도 “최근 검찰이 불구속 재판 원칙을 무시하고 여론에 기대 무리하게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는 시각이 많다”는 법원 측 의견에 무게를 실었다.


네이버에서 김예리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36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2018-07-07 20:06:44    
국익을 위해서 없어져야 할 적페 신문사 조선일보를 몰아내자!
125.***.***.63
profile photo
용짱k 2018-07-07 18:20:31    
조선일보는 쫌 없애자 이제.......그래야 좀 언론이 공정해지지....오보를 내도 정정보도도 안하는게 무슨 언론이냐...진짜...ㅊㅊㅊ
175.***.***.217
profile photo
용짱k 2018-07-07 18:15:31    
좃선일보일 무슨 언론인가 ....찌라시 일보지...ㅊㅊㅊ
175.***.***.217
profile photo
대한민국 2018-07-07 14:48:18    
그냥 제대로 보도하지않고 내용을 설명하지않는 찌라시 언론들..그냥 문재앙 눈에들고 임종석 손가락만보는 언론들... 나중에 나포레옹 파리 진입때 르몽드한짓처럼 표리부동한 찌라시들..국민들 선동하느라고 바쁘네. 잘봐라 만일 탄핵이ㅈ기각되고 폭동일어났을때를 가정했다. 지금도 촛불어디있나 문재앙하는 짓거리에 다들숨었잖아. 비겁한 촛불들 지들한짓이 창피한줄은 알고 다들 익명의 뒤에 숨은넘들. 태극기집회처럼 정정당당하게 나서봐라
211.***.***.37
profile photo
Harry ko 2018-07-07 16:40:31    
미친놈 헛소리
39.***.***.26
profile photo
qODEJRDL 2018-07-09 04:50:39    
정신차려라.끝
112.***.***.245
profile photo
jang bi 2018-07-07 13:40:16    
조선찌라시가 폐간당할날이 아주 가까이 오면서 그들의 반응일것다. 이번에 방가놈 조대가리를 자르고 그다음에 폐간이다.
172.***.***.104
profile photo
적폐토벌 2018-07-07 12:55:51    
적폐청산의 완성은
조중동 찌라시 퇴출
정치판검사 퇴출
갑질 재벌퇴출
110.***.***.109
profile photo
thsi88 2018-07-07 12:16:38    
조선일보만 썩은게 아니라 대한민국 보수와 진보언론 및 이걸 기사화한 미디어오늘까지
전부다 썩었고 썩고 있다는게 문제죠.
어떨때는 단순히 기업의 사내신문 같음.
211.***.***.215
profile photo
하이구 2018-07-07 12:14:13    
미친놈들
1.***.***.105
처음 1 2 3 4 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