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2017년 05월 17일(수)
미디어오늘 media@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김도연 기자의 페이스북 글에 대해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미디어오늘 김도연 기자 개인 페이스북 계정에서 일부 지나친 표현이 있었습니다. 기자 개인 계정에 대해 회사가 개입할 수는 없습니다. 다만 독자 입장에서 기자의 소셜 미디어를 기자가 속한 매체와 완전히 별도로 생각할 수 없고, 결과적으로 회사의 책임도 일정 부분 있습니다.

김도연 기자에게는 회사 차원에서 경고를 했고 김도연 기자도 회사 차원에서 공식 입장과 사과를 내는 데 동의했습니다. 다만 김도연 기자의 페북 글을 삭제하는 건 본인 스스로 결정할 문제이기 때문에 회사는 개입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개떼나 주인’ 등등의 표현은 잘못됐고 적절치 않은 표현이었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아울러 미디어오늘은 이번 일을 계기로 내부 소셜 미디어 준칙을 만들고 좀 더 신중하게 독자 여러분들과 소통할 계획입니다. 기자 개인의 의견은 존중돼야 하지만 기자는 기사로 말하는 것이고, 소셜 미디어는 사적인 공간이면서 매체의 확장이라고 생각합니다. 소셜 네트워크가 확산되면서 언론과 독자의 관계도 바뀌고 있고 일부 언론에 대한 독자들의 강한 불신과 반발이 표출되는 건 새로운 형태의 독자 행동주의라고 보여집니다. 언론과 독자들과 소통 방식도 달라질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미디어오늘은 좀 더 신중하고 겸허하게 독자들의 의견을 청취할 계획입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7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미디어기레기 2017-05-18 00:54:11    
여기가 독자를 개떼로 취급하는 기자가 서식하는데 곳이군.. 얼마나 특권의식에 쩔어있으면 그런 표현을 썼을까. 기가 막히네.
220.***.***.57
profile photo
서울사람 2017-05-17 22:37:27    
같잖은 글 몇개 올려놓고 돈달라고 동냥하는 것들이 고개 빳빳이 세우고 시민을 개돼지 취급한다? 굶어봐야 정신을 차리겠지?
58.***.***.31
profile photo
동경 2017-05-17 22:32:39    
우리가 적폐세력을 보면서 느끼는 건 반성이 없다는 것. 근데 미디어오늘의 사과문. 한겨레의 사과문 왜 진정성이 안 느껴 질까요? 그게 없다는 걸 지적하는 겁니다. 정말 뭔 말인지 모르세요? 알면서 모르른 척은 아니구요. 너무 대충 대충 넘어가지 마세요
211.***.***.187
profile photo
ㅇㅇ 2017-05-17 22:25:03    
이게 사과야?
글로 밥벌어먹고 살면서 이걸 사과라고 썼냐고
211.***.***.21
profile photo
새벽길 2017-05-17 22:21:25    
김도연인지 하는 기레기 오늘자 기사도 보세요..
기사 말미에 지가 쓰고 싶은 말을 마치 네티즌의견인양.. 적어 놓고 돌려까기하고 있어요..
어제 한 사과는 구라인거죠....
이런 인성 쓰레기 새끼를 기자라고.....
211.***.***.30
profile photo
앞뒤가다른언론사 2017-05-17 21:54:04    
진정한 언론인 척, 앞에선 호박씨 까고 뒤에서 보면 기득권 흉내 내고 있는 모습 뿐이네요. 그동안 안겪어 본 것도 아니고, 이미 다 겪었으며 다신 잃지 않겠다고 지키려는 국민들에게 그딴 표현 하신 속내 이제 잘 알겠습니다. 사과가 사과답지 않고 그냥 무마하려는 느낌 아주 잘 받았구요~ 어느정도 아닌 척 하면 넘어 갈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라 좀 다급하신가봐요~ 그래도 좀 앞뒤는 같게 하셔야지 저렇게 사과하는 척 하시면서 속마음은 아주 딴판이신데~ 기자면 기자답게 사실을 알리세요! 누구 가르치려 드시지마시구!
114.***.***.168
profile photo
끼롱이 2017-05-17 21:22:17    
뭐 그냥 후원 끊고 안보면 되
별 기자 나부랭이가 어딜
175.***.***.186
profile photo
김동욱 2017-05-17 20:41:54    
http://instiz.net/pt/4545372

개떼에게는 사과 안하시는 겁니까?
218.***.***.200
profile photo
시간 2017-05-17 19:36:53    
시간 지나면 잊혀질 것 같냐? 이천만명이 보고 있다!
125.***.***.170
profile photo
ㅎㅅㅎ 2017-05-17 19:18:47    
무조건 찬양해달란 거 아닙니다...언론답게만 해주세요. 그리고 사람 한명을 뽑더라도 잘 뽑아주세요. 김도연이란 사람 기자라고 부르기도 싫습니다.
211.***.***.120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