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겨레21 문재인 커버로 불거진 진보언론 혐오 논란

文 대통령 표지 사진에 수백개 누리꾼 댓글 “사진 졸렬”, “그냥 내지 마라”… “이게 문재인 나라인가” 지적도

2017년 05월 15일(월)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진보 언론 혐오 논란이 시사주간지 ‘한겨레21’로 옮겨 붙었다. 한겨레21이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 얼굴 사진이 단독으로 실린 1162호(5월22일자 “새 시대의 문”) 표지를 페이스북에 공개하자 누리꾼들이 수백 개의 악성 댓글을 통해 비난을 퍼붓는 상황이 빚어진 것이다.

누리꾼들은 “아무리 보기 싫은 사람이 대통령이 됐다고 해도 이런 사진을 쓴다는 건 너무 속이 들여다보이는 졸렬한 짓”, “머리 검은 짐승이라는 게 딱 이 언론사의 케이스”, “문재인 대통령이 얼마나 권위주의적으로 보이길 원했으면 위로 올려다보는 구도로 찍은 사진을 썼나 싶네요”, “언론사인지 양아치인지 진짜 그렇게 문재인이 싫으면 걍 쓰지마세요”, “좋은 사진들 많더구만, 특히 문 대통령님은 눈이 생명인데, 쩝. 옛다-던져주듯이, 기분 그렇네요”, “타임지 팔리는 거 보니깐 돈은 벌고 싶고. 사진 이따구로 할꺼면 그냥 내지마세요. 어처구니가 없네” 등의 댓글을 달았다.

누리꾼 반응을 종합해보면 다음과 같다. 첫 번째 한겨레21은 대선 기간 동안 이재명·안희정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와 남경필 바른정당 경선 후보, 같은 당 유승민 대선 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등을 단독 표지 모델로 실었으나 문재인 대통령 사진은 단독으로 실은 적 없고 두 번째 대통령 당선이 있던 주인 1161호 표지(“촛불이 대통령에게”)에도 문 대통령 사진이 실리지 않았으며, 세 번째 1162호 표지 역시 못마땅하다는 것으로 요약된다.

길윤형 한겨레21 편집장은 15일 미디어오늘과의 통화에서 “이번 표지 사진은 사진 부장과 함께 선택한 것인데 강인한 사진이라는 생각에 선택했다”며 “한국을 둘러싼 동북아 정세가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이 사진은 먼 곳을 응시하고 있는 지도자의 결의와 고뇌가 느껴지는 것 같아 표지로 골랐다”고 말했다.

▲ 한겨레21 1162호 표지(왼쪽)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 표지.
▲ 한겨레21 1162호 표지(왼쪽)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 표지.
한겨레21측 설명에 따르면 1162호 표지 전까지 문 대통령 단독 사진이 없었던 까닭은 한겨레21 선거 보도 기획이 군소 후보에서 시작해 유력 후보로 올라가는 순서로 기획됐다는 데 있다. 시의성 측면에서 경선이 끝난 이후 경선 후보를 다루기 어렵다는 판단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또한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지 모르는 상황 속에서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서로를 응시하는 그래픽 사진 표지(1160호)가 선거 직전에 실린 것이라는 설명이다.

세월호 3주기 특집(1157호)과 국정원의 민간여론조작팀 ‘알파팀’ 특종(1158호)과 같은 이슈는 한겨레21만의 특종과 세월호 기획이었기 때문에 대선 기간 중에도 표지로 실렸다. 선거가 있던 주에 가판에서 팔렸던 1161호의 경우는 제작 시점이 대선 전이었다. 이 때문에 특정 후보 사진을 싣기보다 대선 이후 상황을 전망하고 촛불대선 의미를 되짚는 기획이 실렸다.

길 편집장은 “(1161호의 경우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지처럼 한국의 대선을 코앞에 두고 외신이 특정 후보를 표지에 싣는 것은 가능할 수 있으나 국내 주간지가 (선거 직전) 결과를 예측하고 특정 후보를 싣는 것은 아무래도 조심스럽다”고 말한 뒤 비난 여론에 대해선 “저희 입장에서는 더욱 열심히 하는 수밖에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겨레21 페이스북에는 누리꾼의 맹목적 비난을 비판하는 댓글도 있었다. 한 페이스북 유저는 “지금까지 한겨레 논조가 맘에 안 드시면 그걸 제대로 비판하시거나 아니면 명백한 오보가 났을 경우 그걸 비판하셔야 정당한 비판이죠”라며 “사진이 못 나왔다는 이유로 이렇게 달려들어서 용안이 어쩌고, 애정이 안 담긴 사진을 쓰면 어쩌고, 거기에다 혐오 발언, 차별 발언이 가득 섞인 비아냥들. 이것이 님들이 바라는 문재인의 나라입니까”라고 비판했다. 다른 유저들도 “문재인 아이돌이냐 뭐냐. 적당히들 해요”, “니들이 박사모랑 다른 게 뭐냐” 등의 댓글을 남겼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77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바바 2017-05-17 20:24:09    
김도연씨의 글에는 허용만 된다면 욕설이라도 밷고 싶은 저열한 심정이 뚝뚝 묻어납니다.
이처럼 다른 사람의 공정한 비판도 수용하지 못하는 자들이 진보를 대변하네 기자입네 하고 있는 것이지요. 우리는 이제 더이상 속지 않습니다. 기묘하게 비트는 논조와 조롱 비아냥 등 조폭보다 못한 자들을 절대 용납할 수 없습니다.
49.***.***.191
profile photo
포티에잇 2017-05-17 19:11:43    
지금 저 사진따위가 이 사태의 촉발 원인이 아닌데.

깊숙히 들어가보자면 노무현시절 뒷통수 후리며 뒤에서 찔러대는 야비한 칼인 진보언론에 대한
혐오에다 한걸레 안머시기의 술쳐먹고 패북난동이 시발점이 되어 한걸레의 그동안 쓰레기 행태가 차례차례 밝혀지는 와중에 저 병신같은 숟가락 얹기에 욕을 쳐먹는건데 뭐? 니들이 그래서 기레기 소리를 듣는거고 적폐청산 1순위가 되는거야. 전쟁나갈라면 뒤에서 칼꼽는 배신자들 부터 처리해야되거든.
121.***.***.82
profile photo
포티에잇 2017-05-17 19:09:11    
니들도 똑같아. 목빼고 기다려라.
121.***.***.82
profile photo
방거 2017-05-17 17:22:27    
문제의 본질에 대한 깊은 성찰없이 '진보언론혐오논란'이라니!!!
이런 식의 낙인은 문제의 본질을 호도하게 한다. 현상만 보지 말고 본질을 보라!
정말 진보언론혐오로 사태가 번지길 원하는가.
1.***.***.85
profile photo
영훈 2017-05-17 17:11:17    
맙소사. 지금 진심이신가요?
표지 사진 따위가 이번 사태의 촉발이 아닙니다.
그때 일부 사람들이 마음에 안 든다는 답글을 달았는지는 몰라도 대부분은 그런 일이 있는지도 모르고 넘어갔습니다.
지금 이 난리는 그동안 긴가민가했던 당신들의 오만한 민낯이 드러난 것이 본질이죠.
바로 당신이 작성한 오늘 이 기사에도 아주 잘 드러나있군요.
사실관계 비틀기, 자기 입장에 유리하게 강조점 달리하기, 교묘한 형용사의 사용, 댓글 인용을 빙자한 골라쓰기. (그리고 기자라면 제발 댓글로 기사 좀 쓰지 말아요. 그게 기사거리가 됩니까?)
아주 혐오스러운 화법입니다.
여기서 화난 댓글다는 사람들이 다 문빠로 보이시죠?
122.***.***.161
profile photo
ㅇㅇ 2017-05-17 16:04:41    
자칭 진보언론 타이틀 달지 마세요 그건 독자들이 판단하는 겁니다 쓰레기인지 참언론인지는 미디어오늘 매번 조선일보 와 프레임 전쟁하시죠 워스트 기사도 뽑으시구 근데 전 이기사에서 자칭 진보언론의 민낯을 봅니다 구독자들을 상대로 문빠 프레임이라 앞으로도 쭉 보고 싶은것만 보시구 듣고 싶은것만 들으시는 그런 기자분이 되시길 바랍니다
222.***.***.135
profile photo
안녕친구 2017-05-17 16:03:05    
거울 없냐?? 거울 보면서 스스로 기자같은지 반성좀해라. 주인을 물고있네 얘네들이.
59.***.***.37
profile photo
소도둑 2017-05-17 15:30:00    
기사가 이상한 쪽으로 흐른다 싶어서 보니, 결국은 김도연이었구나... 역시 한번 기레기는 영원한 기레기인 갑다. 이런 잡쓰레기 기사 좀 안내보내면 안될까? 아... 데스크도 기레기였지... 휴우...
119.***.***.76
profile photo
프레임쩝 2017-05-17 14:25:49    
본질에서 자꾸 빠져나가지 맙시다
문빠라고 불리는 세력이 실제보다 부풀려진 것일수도 있습니다
어차피 프레임전쟁을 하고 있는 언론사들입장에서는
이런 문제로 싸워주는게 더 득이 될수도 있습니다

이런 이슈보다는
언론개혁, 검찰개혁, 대기업개혁등
굵직굵진한 이슈가 메인에 포진되었으면 합니다
121.***.***.158
profile photo
222 2017-05-17 14:19:02    
아직도 자신들이 뭘 잘못했는지도 모르는 기레기들... 평생을 그렇게 살아왔으니... 뭐가 똥인지 된장인지도 모르지... 오바마가 자리 깔아주어도 질문하나도 못하던 넘들이... 지난 9년동안 눈감고 귀막고 있던 넘들이... 시민들이 촛불로 직접 정권 바꿔놓으니까... 지들이 주역이나 된줄알고 짓고 까부는 꼴이라니.. 정말 오바이트 쏠린다... 거울에 비친 니들 모습을 한번 제대로 쳐다봐라... 글쓸 자격이나 되는지... '아'와 '어'의 차이도 모르는 것들이... 기사를 쓰겠다고 나대고 있으니... 니들 논리대로라면... 촛불에 직접 나온 시민들 모두가 문빠로 보일것이다... 닭과 정치 기득권만이 적폐가 아니라.. 니들같은 넘들이 진짜 이 사회를 좀먹는 적폐들이다... 이 그지같은 넘들아~
59.***.***.146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