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탈북 예술인이 본 ‘김일성 가면’ 말도 안되는 억지

북한응원단 김일성 가면 쓰고 응원 논란에 탈북 예술인들, 응원도구 불가능한 일이라고 주장

2018년 02월 11일(일)
이재진 기자 jinpress@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지난 10일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탐 경기 도중 북한 응원단이 남성 얼굴이 그려진 가면을 쓰고 응원을 하자 이념 논쟁이 일고 있다.

노컷뉴스가 ‘김일성 가면 쓰고 응원하는 북한 응원단’이라는 제목으로 가면의 정체를 김일성 위원장으로 단정 짓고 보도하면서 촉발됐다.

이에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북한 응원단이 대놓고 김일성 가면 쓰고 응원하네요. 여기를 평양올림픽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일부도 논란이 커지자 현장에 있는 북측 관계자 확인 결과 보도에서 추정한 그런 의미는 전혀 없으며 북측 스스로가 그런 식으로 절대 표현할 수 없다고 확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하 의원은 통일부의 반박에도 “북 응원단이 김일성 가면을 들어 난처해지니 통일부가 김일성이 아니라고 방어해주고 있다”며 “젊은 김일성 사진을 보고도 김일성 아니라고 할 건가? 헤어 스타일까지 똑같다. 통일부는 김일성 가면이 아니라고 쉴드칠 것이 아니라 김여정(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에게 사과를 요구해야 한다”고 공세를 펼쳤다.

논란의 중심은 가면의 정체다. 김일성 주석을 형상화한 가면이라면 북이 올림픽을 체제 선전의 장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주장의 근거로 활용될 수 있다.

하지만 단순한 남성 이미지를 표현하기 위한 것이라고 한다면 상황이 달라진다.

북한 응원단이 쓴 가면이 김일성 주석을 뜻한다면 가면을 바닥에 내려놓는 행위조차도 용납할 수 없는데 관련 사진도 있다는 증언도 나오고 있다.

최고 존엄을 상징하는 물건을 절대 함부로 다룰 수 없다는 것이다. 특히 가면을 썼던 장면은 북한 응원단이 ‘휘파람’을 부르고 있었던 때였다. 통일부는 이와 관련해 미남가면은 휘파람 노래할 때 남자 역할 대용으로 사용됐다고 한다고 밝혔다.

탈북 가수 김복주씨도 11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비슷한 주장을 했다.

김복주씨는 “얼핏 보면 김일성 사진 같이 보이긴 한다. 북에서는 대부분 그리워 하는 얼굴이고, 김일성 시대의 그리움을 가지고 산다. 신적인 존재 같은 그 시절에 잘 살았고, 미남형의 얼굴에 속한 김일성을 그리워하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씨는 “절대 저렇게 함부로 다루지 못한다. 북한 사람 정서상 신적인 존재다. 저렇게 추상화로 다루는 정서가 절대 아니다”라며 “김일성 사진이라고 한다면 권위를 떨어뜨린 일이다. 정중하게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씨는 “휘파람의 노랫말은 남자가 여성을 휘파람으로 불러냈다는 내용인데 그래서 미남형의 남자를 형상화한 것으로 보인다. 아마도 이런 추정이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남북 문화적 이질감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2009년 창단된 평양아리랑예술단 황재희 대표는 “김일성 사진이라는 주장은 말도 안되는 억지”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휘파람 노래가 남녀 사랑에 대한 것이기 때문에 잘생긴 배우의 얼굴을 형상화한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김일성 사진은 가면으로 사용하면 안된다. 만약 가면을 보자기나 비닐에 싸서 잘 보관하고 가슴에서 꺼내는 장면이 포착됐다면 모르겠다”며  김일성의 사진을 목숨처럼 생각하는 나라다. 김일성 사진이라는 주장은 말도 안되는 억지로 남한 사람끼리의 정치적인 싸움일 뿐”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에서 이재진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4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조까 2018-02-11 23:05:11    
내 일갈에 반대 누른 새퀴들은 올해 안에 교통사고로 사망해라 ㅎㅎㅎ
183.***.***.168
profile photo
일개미 2018-02-11 16:50:59    
하태경의원 어떻게하면 이념논쟁으로 문재인 정부를 곤란에 빠뜨리고 싶죠? 선거도 다가오고 있으니
그런데 제발 말되는 꺼리를 가지고 그렇게 하시길
당신들 품위만 떨어뜨리는 짓거리는 하지 말고
211.***.***.126
profile photo
믿어줄게 2018-02-11 16:38:42    
박사모 30명이 박정희 가면쓰고 태진아의 진진자라 불러봐.
그럼 내가 저게 김일성 가면이라는걸 믿는 동시에
박사모에도 가입해 줄게.
꼭이다.
58.***.***.223
profile photo
서정례 2018-02-11 16:37:26    
노컷 오보에 편승해 가면 기사 쓰지마라
175.***.***.143
profile photo
2018-02-11 16:10:07    
예전에 무슨 체육행사에 참가해서 버스타고 가다가 지도자동지 얼굴이 그려진 현수막이 비를 맞고있다고 남한당국을 원망하며 소중히 걷어간 일만봐도 김일성 얼굴을 응원 도구로 쓴다는건 맞지 않는것 같다. 기자놈과 쓰레기 하씨가 또 헛짓 하는게지. 뭐든 트집을 잡지못해 발정난 개처럼 구는구나 하씨와 발정난당 무리들이..
125.***.***.218
profile photo
위원장? 2018-02-11 15:53:28    
김일성이 생전에 무슨 무슨 위원장이라는 직함을 가졌던 적이 있었나? 미디어 비평 전문지 답지 않다!
61.***.***.44
profile photo
빛나리 2018-02-11 15:32:53    
위원장은 김정일이 위원장이고 김일성은 주석이었다.

그리고 휘바람 오타하며.

데스크는 뭐하는 건가
211.***.***.163
profile photo
빈나리 2018-02-11 15:57:46    
김일성이 국방위원회 위원장이었던 건 맞아요. 다만 '전 위원장'이라고 쓰는 게 적절하죠.
122.***.***.115
profile photo
빛나리 2018-02-11 21:00:37    
김영삼 대통령과 정상 회담~사망 사이에 김일성에 대한 호칭은 주석으로 통일 되었지요.

김일성이 안가진 호칭이 얼마나 있겠습니까. 우리나라에서 김일성 위원장이라고 불린 적이 얼마나 많길래 위원장이라고 써놓은 건지 궁금하네요

218.***.***.144
profile photo
평화 2018-02-11 15:24:32    
노컷은 사과만 해서는 안된다. 분명히 징계위원회를 열어서 해당 기자와 송고담장자 편집장은 책임을 져야한다.
60.***.***.237
처음 1 2 3 4 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