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경수 의원 “TV조선 무책임한 보도 책임 물을 것”

TV조선, 댓글 조작 민주당원 3명 배후에 김경수 의원 뉘앙스 보도…“드루킹, 대선 후 무리한 대가 요구”

2018년 04월 14일(토)
정상근 기자 dal@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TV조선이 인터넷 댓글을 조작한 민주당원 3명에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개입되어 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김경수 의원이 14일 밤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TV조선의 해당 보도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다.

TV조선은 이날 뉴스7을 통해 “경찰은 ‘댓글 공작팀’의 주범과 수백 건의 문자를 주고받은 여권 인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 김경수 의원이라고 확인했다”며 “(댓글을 조작한 혐의로 경찰에 긴급체포된, ‘드루킹’) 김씨의 스마트폰에서 보안 메신저인 ‘텔레그램’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과 수백건의 메시지를 주고받은 사실을 확인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사정 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 “김 씨가 김 의원과 연락할 때 문자든 전화든 텔레그램만을 이용했다”며 “보안에 극도로 신경 쓴 모습”이라고 주장했으며 “경찰이 확보한 디지털 증거자료 가운데는, SNS 활동과 관련해 의견을 교환한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지난 2일 경상남도지사 출마 선언을 하고 있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지난 2일 경상남도지사 출마 선언을 하고 있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그러나 김경수 의원은 이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이라고 반박했다. 김경수 의원은 일단 “문제가 된 사건의 본질은, 대선 때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해 놓고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하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에 반감을 품고 불법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하여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사건”이라고 말했다.

김경수 의원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대선 경선 전, 문 후보를 돕겠다고 연락”해 왔으며, 당시에는 “수많은 지지그룹들이 그런 식으로 돕고 싶다고 연락이 왔었고, ‘드루킹’이라는 분도 그 중 한 명”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에는 누구라도 문 후보를 돕겠다면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것이 선거 때는 통상적으로 자주 있는 일”이라며 “그 뒤에 드루킹은 텔레그램으로 많은 연락을 보내왔다. 당시 수많은 사람으로부터 비슷한 메시지를 받는 저로서는 일일이 확인할 수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경수 의원은 “선거가 끝난 뒤 드루킹이라는 분은 무리한 요구를 해왔다”며 “인사와 관련한 무리한 요구였고, 청탁이 뜻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은 것으로 느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경수 의원은 “이번 매크로 관련 불법행위와 관련되어 있다는 것은 저도 보도를 통해 처음으로 접했음에도 마치 제가 그 사건의 배후에라도 있는 것처럼 허위 사실이 유통되고 무책임하게 확인도 없이 실명으로 보도까지 나간 것은 이해할 수 없는 터무니없는 일”이라며 “허위정보의 출처와 유통 경로, 무책임한 보도과정에 대해서도 명백히 진실을 밝혀야 하고, 그에 따른 응분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정상근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4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c8 2018-04-14 23:59:16    
우리좃선이 일타쌍피를 얻으려고 했는데 좃선 니들이 조옷된 것이다. 야좃선! 김경수의원을 쳐서 자한당과 함께 경남도지사선거에서 선동할 명분을 만들어주고, 민주당 지지자들의 관심을 이재명에서 김경수로 옮겨서 이재명이 본선에 올라온다음 이재명을 훅까버리면 이재명이 넘어지면서 전체지방선거를 개판으로 만들수 있었는데, 바로 김경수 카운터를 쳐버리는구나 이번에 좃선폐지 당하는거 한번보자!!
211.***.***.80
profile photo
TV조선 허가 취소하라 2018-04-14 23:58:13    
TV조선은 기사의 ABC도 모르는 것 같다. 일반인 입장에서 보면, TV조선의 기사는 단지 의혹 부풀리기 외에 그 어떤 명징한 사실도 내포하고 있지 않다.

물론, 여기에서 말하는 명징한 사실은 전체가 아닌, 최소한 지엽적인 부분만이라도 합리적인 의심을 할 정도의 수준을 말한다.

2011년 종편이 출범할 때, 국민은 미디어 재앙을 예견했었다. 그 예견은 왜곡,편파보도로 적중했다. 그리고 미디어 재앙의 선봉에 TV조선이 있었다. TV조선은 심지어 앵커까지 왜곡을 일삼았다.

TV조선을 개처럼 목줄을 채워서 차에 매달아 질질 끌고 다녔으면 한다. 그러나 절대로 그렇게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길이 더러워지니까 ㅎㅎㅎ
183.***.***.168
profile photo
해명에도 불구하고 남는 문제가 있다. 2018-04-14 23:25:53    
범인들이 매크로로 대통령을 비난하는 추천을 늘리는 조작을 했는데, 대선 기간에 추천수 조작을 하지 않았을 가능성은 별로 없어 보인다.
즉, 그들이 접촉을 시도하고 청탁을 하려한 것은 이런 과거의 추천 조작과 관련된 것일 가능성이 높다.

그런데, 이런 의혹은 문재인, 홍준표, 안철수 측은 물론 심지어 여당경선 당시 안희정, 이재명 측에게도 제기된 의혹이었다.
결국 이번 사건은 과거부터 그리고 현재도 진행형인 광범위한 포털사이트 댓글 게시판의 추천수 조작 중 빙산의 일각일 가능성이 높다.

범인은 자기가 운영하는 카페에서 마치 교주처럼 떠받들여지고, 회원들이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제공한 것으로 보도되고 있는데, 이 문제의 범죄 연관성과 더 나아가 여야 불문 매크로 행위를 수사해야 할 것이다.
121.***.***.61
profile photo
시이일화 2018-04-14 23:12:42    
이것들이 선거에 질까봐 아주 안달이 났구먼!
이참에 TV조선 같은 것들은 완전히 날려버려야 함.
김경수 의원님 홧팅~~~
112.***.***.22
profile photo
김경수 해명은 납득이 된다. 2018-04-14 23:11:40    
이 사건 범인들의 주장은 애초에 논리적으로 말이 안 됐다.
예를 들어 새누리당 당원이 박근혜를 비난하는 댓글에 추천수를 높이는 공작을 하고 그것이 민주당 알바들이 한 짓이라고 뒤집어 씌우려 했다고 자백했는데, 그게 말이 된다고 생각한다면 상식 밖 아닌가?

정치 알바들은 지지정치인에 이득이 되게 공작을 하지, 비난 댓글을 불법 추천하면서 상대측에 뒤집어 씌우려 그런 짓을 정말 했다면 정신이상 외에는 설명이 안 된다.

sbs의 보도는 김경수의 말을 뒷받침한다.
"범인들은 텔레그램을 통해 여당의원에게 많은 양의 문자를 보낸 것이 드러났다. 그러나, 경찰은 해당 의원이 범인들에게 답을 한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경수의 말처럼 정치권에 줄을 대려다가 실패해 복수심에 한 것 같다.
121.***.***.61
profile photo
좆서노ㅗㅗㅗ 2018-04-14 22:51:42    
경수 건들지마 미친놈들아
125.***.***.182
profile photo
개조선TV 2018-04-14 22:47:39    
TV조선, 장난치기 시작했나? 이넘들 평소에 한거 보면 믿을 넘들 안되는거지..김경수는 TV조선을고소해야 한다
220.***.***.171
profile photo
국민 2018-04-14 22:46:23    
차후 수사기관에서 밝히면 되는 문제..중요한 것은 검거된 피의자가 민주당권리당원이라는 것..
180.***.***.252
profile photo
tv조선 2018-04-14 22:40:46    
TV 조선은 콩으로 메주 쓴다고 해도 못 믿을 방송이다....
175.***.***.45
profile photo
알파 2018-04-18 21:20:48    
니놈같은것들이 선동의 일동공신이다
211.***.***.80
처음 1 2 3 4 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