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덤벼라. 문빠들” 한겨레 간부, 댓글폭탄에 사과

안수찬 전 한겨레21 편집장, 게시글에 댓글 1만개 비난 쏟아지자 페이스북 계정 닫아

2017년 05월 16일(화)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안수찬 전 한겨레21 편집장이 자신의 경솔한 발언에 쏟아진 비판·비난 여론에 사과의 뜻을 전했으나 페이스북 게시물에 댓글 1만개가 달리는 사건이 벌어졌고 결국 페이스북 계정을 닫았다.

안 전 편집장은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문에 옮긴 뒤로 시간이 좀 남는다. 붙어보자. 늬들 삶이 힘든 건 나와 다르지 않으니 그 대목은 이해하겠다마는, 우리가 살아낸 지난 시절을 온통 똥칠하겠다고 굳이 달려드니 어쩔 수 없이 대응해줄게. 덤벼라. 문빠들”이라는 게시물을 올렸다.

앞서 안 전 편집장은 ‘한겨레21’ 1162호(5월22일자 “새 시대의 문”)에 실린 문재인 대통령 표지를 놓고 문 대통령 지지자들이 대통령에게 악의적이라며 비난하고 불매·절독 등을 압박하자 “시민 누구나 절독 또는 절독 캠페인을 통해 언론에 압력을 가할 수 있다”면서도 “저널리즘의 기본을 진지하게 논하지 않고, 감정·감상·편견 등에 기초해 욕설과 협박을 일삼는 집단에 굴복한다면, 그것 역시 언론의 기본을 저버리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맹목적으로 한겨레를 비난·혐오하는 문 지지자들을 겨냥한 것이었다. 

▲ 한겨레21 1162호.
▲ 한겨레21 1162호.
하지만 안 전 편집장은 “덤벼라. 문빠들” 등의 표현을 사용해 독자들을 자극했고 해당 발언에 대해 페이스북 유저들은 비판, 욕설 비난, 조롱 댓글을 쏟아냈다. 비슷한 시기 인터넷 커뮤니티에 안 전 편집장의 페이스북 캡처 사진이 돌면서 안 전 편집장을 비난하는 댓글의 화력이 거세졌다.

이에 안 전 편집장은 “죄송합니다. 술 마시고 하찮고 보잘 것 없는 밑바닥을 드러냈습니다”라며 “문제가 된 글은 지웠습니다. 한겨레에는 저보다 훌륭한 기자들이 많습니다. 저는 자숙하겠습니다. 부디 노여움을 거둬주십시오. 거듭 깊이 사과드립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새벽 사이 사과 게시물에 댓글이 무려 1만개가 달리는 등 논란은 커졌다. 관련 게시물에는 독자를 상대로 한 안 전 편집장의 발언에 대한 비판도 있었으나 “벌레새끼”, “젓가락 마이싱 기레기 쉥키”, “니까짓 게 언론인이요? 개가 웃습니다” 등의 욕설과 비난 댓글이 압도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7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기자지망생 2017-05-16 20:50:48    
죄송하지만 저는 조만간 "문재인 지지자/비판과 논란" 식의 프레임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은 한겨레를 신나게 비판하고 있지만, 결국 부메랑이 되어 돌아온다는 이야기입니다.

"문재인 지지자"가 "일베"처럼 특정한 색깔을 갖는 말이 되는 것입니다.

지금 여기서 한겨레를 비난하는 댓글을 다는 사람이 다 41%에 해당하는 사람일까요?

저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오히려 문재인 정부와 평소 한겨레 등 진보언론을 아니꼽게 봐 왔던 사람들이 더 신나게 갈등을 부추기는 것은 아닐까요?

한겨레와 문재인 정부는 태생부터 한 배를 탄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죄송하지만 이렇게 가다간 양쪽 다 망합니다.

민주, 진보 누리꾼들이 옥석을 가려서 댓글을 달아주시면 좋겠습니다.
58.***.***.222
profile photo
방문자 2017-05-16 21:05:33    
한 배를 탔는데 승객은 선장을 칼로 찔러도 되고
선장은 승객을 하선시키지 못하는데

같이 탄 풍류객이 곰방대 뻑뻑 피우면서 '허허 동주인것을...' 하는구려
담배 많이 자시오.
118.***.***.103
profile photo
올드보이모델 2017-05-16 20:38:41    
자,자
뭔 사연인지 몰라도
분명한 건
세상 어느 미디어도
진실을 말하는 곳은 없음.
약간의 팩트를 앞세우곤
질적으로 90%의 가짜를 물타기해
마치 100% 진실인 듯 위장해서
여론조작하는 곳이
언론임을
이제야 깨달은 독자들이 많은 모양이군.
그런데 더 중요한 사실은
전 세계 언론이
세상을 배후조종하는
미CIA 주축
각국정보기관 연결한
국제악마그룹 일루미나티의
나팔수란 점.
그래서
한겨레 안수찬 기자가
독자들을 개돼지 취급한
천기누설(天=일루미나티 악마) 실수한 걸
미디어오늘 김도연이
동업자 안수찬 일병 구하기에 나선 거임. 이해 감?
요런 차원에서
일루미나티 나팔수 중 한 녀석인
푸시킨이
세상이 그대를 속일 지라도
결코 슬퍼하거나 노여워하지 말라고 한 ...
1.***.***.154
profile photo
올드보이모델 2017-05-16 20:49:19    
것임.
세상 모든 것이
지들 악마 패거리 수중에 있으니
니들은 까불거나 저항하지 말고
조용히 쳐박혀
시키는 대로 노예짓이나 하고
자기들이 알맹이 다 빼먹은 후 던져주는
빵 부스러기나 쳐먹어라는
선무약질임.
그래서 민양들이 대동단합해 악마소탕하지 않으면
개돼지 취급당하는 나날은 인류종말 올 때 까지
계속될 거란 점.
허이구~
이제 이런 귀한 소리도
누가 해줄까나?
배후의
국정원 위장업체 소속
일루미나티 악마 도움으로
기레기들 처럼
나라에 도둑이 많아서 곳간이 빈다는
약간의 팩트를 알아내서
이를 앞세워
인기와 득표 숫자 나오는 곳만 치밀히 계산한 뒤
그 곳에 아부발언해 썸 타내는 수법으로
인기 합계 챙기곤
100% 진실인 양 떠드는
자칭 神人 허경영이 해줄까?
1.***.***.154
profile photo
국민 2017-05-16 20:36:53    
이런 기사 쓰면서 후원을 바라는거
너무 뻔뻔한거 아니요~??
국민에게 개떼, 니들의 주인...이라는
표현을 하는 기레기님
117.***.***.167
profile photo
한경오 노무현 살인자 2017-05-16 20:31:15    
사과 웃기고 있네!!!
사과하려고 하는 놈이 어떻게 그런 표현을 하냐?
문재인 지지하면 국민이 아니고 니들 구독자도 아니고 그냥 문빠냐?
41% 문빠한테 한번 죽어볼래?
122.***.***.208
profile photo
이니지킬꺼야 2017-05-16 20:21:22    
개떼, 주인의 표현을 써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매도했던 김도연기레기 기사라는 것이군요. 이 페이스북 새벽5시에 글을 내렸는데 만건이 넘는 댓글을 일일이 다 읽어보시고 비난과 욕설이 더 많은것도 세보시고 기사를 쓰셨는지 궁금합니다. 사실을 기반해서 기사를 써야하는데 사감을 담아 기사라는 걸 작성하는 기레기가 있다 들었거든요.
222.***.***.243
profile photo
나문빠다 2017-05-16 20:20:25    
그래서 지금 까지 당신들 누가 먹여살렸는지 생각해바라
당신들이 말하는 문빠 문베충들이 대부분 먹여 살린거다

언론의 주인이 언론사주와 기자라 생각하나?

언론의 주인은 구독자고 구독자 주머니에서 나온 돈과
구독자로 인해 발생되는 광고로 당신들이 먹고 사는거고
구독자들은 비교적 접하기 힘든 정보를 기자들로 부터 객관적으로 듣고 판단하는거다

소위 말하는 진보 언론 당신들이 오늘날 왜 이렇게 철저하게 욕처먹는지 아는가?
당신들의 표리부동 하고 이율배반적 호칭과 기사 때문이다

개도 밥주는 주인에겐 짖지 않는다

자칭 진보언론이라 칭하는 당신들이 이명박근혜 정권에서 어떤 태도로 기사를 썼는가
스스로 생각해 보길 바란다
당신들은 그저 왼쪽에 서 있는 수구세력일 뿐이다

이 댓...
110.***.***.14
profile photo
나비 2017-05-16 20:19:33    
비판만 할줄알고 비판 받을줄 모르는 기자 이것이. 진보 언론의 현실. 난.문빠도 안빠도 심빠도 아닌 국민이다
120.***.***.175
profile photo
문슈퍼 2017-05-16 20:01:54    
미디어 오늘 니들도 잘해 한걸레처럼 되지말고...
221.***.***.89
profile photo
파란하늘 2017-05-16 19:57:42    
정말 다들 너무하시네요.문재인 대통령을 문빠아닌 시민들도 탄생시켰는대,언론인들이라는 분들이 이런식으로 기사쓰고 페이스북에 글올리고 삭제하고 사과하고 비웃고...시민들이 조롱거리이며 비아냥거리는걸 다 받아줘야 합니까?언론들 그동안 잘한게 뭐있다고...문빠들한테 조롱하고 비아냥거리기 전에 그들이 왜 저렇게 호위무사를 자처하게 됬는지 먼저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일반시민이 봐도 이런종류의 기사들보면 눈쌀찌푸려지고 한숨이 나오는대 문빠들은 얼마나 속이 상하겠습니까?독자가 있어야 언론사도 기자도 존재의 의미가 있는겁니다.모든 언론사들이 대통령흠집내기위해 눈에 불키고있는것처럼 보이고 진보언론들은 대통령 더하기 지지자들 깍아내리려 안달난것처럼 보입니다.건전한비판글 .건전한기사 쓰세요...시민들 탓하기전에...
211.***.***.2
profile photo
기자지망생 2017-05-16 19:54:17    
왜 한겨레가 "일베야 덤벼라"하지 못하느냐고. 만만한 "문빠"를 비난하느냐고. 그래서 화가난다고. 누군가 말했습니다.

저는 왜 문재인 지지자들이 중앙일보나 JTBC를 욕하는 대신 만만한 한겨레를 공격하느냐고 생각했습니다.

사실 조중동이나 보수에서 보기엔 '오랑캐와 오랑캐가 서로 싸우는 꼴' (이이제이) 상황일 것입니다.

지나친 비판은 삼가고, 한겨레 등 진보언론이 발전적으로 개선되도록 글을 올려주시면 좋겠네요.

한겨레가 좀 더 겸손해져야 한다는 비판은 저도 동의합니다.

"대중 위에 너희들이 왜 군림하려 하느냐"

그런 느낌이 들지 않게 한겨레도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58.***.***.222
profile photo
sdsad 2017-05-16 19:50:13    
여기서 화낼필요 뭐 있습니까? 그냥 절독하면 되지요. 이 글을 마지막으로 후원금은 물론이고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도 미디어오늘 지웁니다. 수고하세요


211.***.***.16
profile photo
kit 2017-05-16 19:48:31    
1페니짜리 펜놀림 잘봤습니다
211.***.***.230
profile photo
kit 2017-05-16 19:46:09    
멍멍멍? 멍멍멍 멍멍멍멍멍멍! 멍멍멍!
211.***.***.230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