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겨레21 문재인 커버로 불거진 진보언론 혐오 논란

文 대통령 표지 사진에 수백개 누리꾼 댓글 “사진 졸렬”, “그냥 내지 마라”… “이게 문재인 나라인가” 지적도

2017년 05월 15일(월)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진보 언론 혐오 논란이 시사주간지 ‘한겨레21’로 옮겨 붙었다. 한겨레21이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 얼굴 사진이 단독으로 실린 1162호(5월22일자 “새 시대의 문”) 표지를 페이스북에 공개하자 누리꾼들이 수백 개의 악성 댓글을 통해 비난을 퍼붓는 상황이 빚어진 것이다.

누리꾼들은 “아무리 보기 싫은 사람이 대통령이 됐다고 해도 이런 사진을 쓴다는 건 너무 속이 들여다보이는 졸렬한 짓”, “머리 검은 짐승이라는 게 딱 이 언론사의 케이스”, “문재인 대통령이 얼마나 권위주의적으로 보이길 원했으면 위로 올려다보는 구도로 찍은 사진을 썼나 싶네요”, “언론사인지 양아치인지 진짜 그렇게 문재인이 싫으면 걍 쓰지마세요”, “좋은 사진들 많더구만, 특히 문 대통령님은 눈이 생명인데, 쩝. 옛다-던져주듯이, 기분 그렇네요”, “타임지 팔리는 거 보니깐 돈은 벌고 싶고. 사진 이따구로 할꺼면 그냥 내지마세요. 어처구니가 없네” 등의 댓글을 달았다.

누리꾼 반응을 종합해보면 다음과 같다. 첫 번째 한겨레21은 대선 기간 동안 이재명·안희정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와 남경필 바른정당 경선 후보, 같은 당 유승민 대선 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등을 단독 표지 모델로 실었으나 문재인 대통령 사진은 단독으로 실은 적 없고 두 번째 대통령 당선이 있던 주인 1161호 표지(“촛불이 대통령에게”)에도 문 대통령 사진이 실리지 않았으며, 세 번째 1162호 표지 역시 못마땅하다는 것으로 요약된다.

길윤형 한겨레21 편집장은 15일 미디어오늘과의 통화에서 “이번 표지 사진은 사진 부장과 함께 선택한 것인데 강인한 사진이라는 생각에 선택했다”며 “한국을 둘러싼 동북아 정세가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이 사진은 먼 곳을 응시하고 있는 지도자의 결의와 고뇌가 느껴지는 것 같아 표지로 골랐다”고 말했다.

▲ 한겨레21 1162호 표지(왼쪽)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 표지.
▲ 한겨레21 1162호 표지(왼쪽)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 표지.
한겨레21측 설명에 따르면 1162호 표지 전까지 문 대통령 단독 사진이 없었던 까닭은 한겨레21 선거 보도 기획이 군소 후보에서 시작해 유력 후보로 올라가는 순서로 기획됐다는 데 있다. 시의성 측면에서 경선이 끝난 이후 경선 후보를 다루기 어렵다는 판단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또한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지 모르는 상황 속에서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서로를 응시하는 그래픽 사진 표지(1160호)가 선거 직전에 실린 것이라는 설명이다.

세월호 3주기 특집(1157호)과 국정원의 민간여론조작팀 ‘알파팀’ 특종(1158호)과 같은 이슈는 한겨레21만의 특종과 세월호 기획이었기 때문에 대선 기간 중에도 표지로 실렸다. 선거가 있던 주에 가판에서 팔렸던 1161호의 경우는 제작 시점이 대선 전이었다. 이 때문에 특정 후보 사진을 싣기보다 대선 이후 상황을 전망하고 촛불대선 의미를 되짚는 기획이 실렸다.

길 편집장은 “(1161호의 경우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지처럼 한국의 대선을 코앞에 두고 외신이 특정 후보를 표지에 싣는 것은 가능할 수 있으나 국내 주간지가 (선거 직전) 결과를 예측하고 특정 후보를 싣는 것은 아무래도 조심스럽다”고 말한 뒤 비난 여론에 대해선 “저희 입장에서는 더욱 열심히 하는 수밖에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겨레21 페이스북에는 누리꾼의 맹목적 비난을 비판하는 댓글도 있었다. 한 페이스북 유저는 “지금까지 한겨레 논조가 맘에 안 드시면 그걸 제대로 비판하시거나 아니면 명백한 오보가 났을 경우 그걸 비판하셔야 정당한 비판이죠”라며 “사진이 못 나왔다는 이유로 이렇게 달려들어서 용안이 어쩌고, 애정이 안 담긴 사진을 쓰면 어쩌고, 거기에다 혐오 발언, 차별 발언이 가득 섞인 비아냥들. 이것이 님들이 바라는 문재인의 나라입니까”라고 비판했다. 다른 유저들도 “문재인 아이돌이냐 뭐냐. 적당히들 해요”, “니들이 박사모랑 다른 게 뭐냐” 등의 댓글을 남겼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77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ㅎㅎㅎ 2017-05-16 22:49:18    
18원이 받고 싶은건가?
61.***.***.83
profile photo
문빠2 2017-05-17 04:28:07    
그러게요.
김도연기자 에게
니가 jot선기자랑 다른게 뭐냐?
라고 무례 하게 리플다는 분들이 있네요. ㅋㅋ
116.***.***.55
profile photo
놀고있네 2017-05-16 20:18:53    
김도연씨? 진보언론?누가 그렇게 지칭을 해주던가요? ㅋㅋ 한겨레21이 진보? 그냥 잡지 아닌가?그마저 독자들이 사주지 않으면 재활용품?
182.***.***.253
profile photo
개떼 파시즘 2017-05-16 19:48:42    
김도연씨 기사썼네? ㅋㅋㅋㅋ 미디어 오늘 사과글 잘 봤어요 ㅋㅋㅋㅋ 이기사도 뒤끝 쩔고 ㅋㅋㅋㅋㅋ 미디어오늘의 유명기자님~ 그나저나 잘해보세요 ㅋㅋㅋㅋㅋ
211.***.***.69
profile photo
지하철 2017-05-16 19:45:45    
기사 제목 자체가 기자의 인식 자체를 보여준다. '진보언론 혐오 논란'이라... 여기에는 진보 언론은 피해자고, 그걸 혐오하는 집단은 파렴치범으로 모는 프레임이다. 한겨레21 표지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말하면 문빠인가? 그건 현재 한겨레21 편집장에 판단하고 결정할 문제이지, 이전 편집장이 독자들과 물고 뜯고 싸울 일이냐? 그걸 진보 언론 혐오라고 몰고 가는 김도연은 또 뭐하는 건가? '개떼'와 '주인'으로 매도된 지지자들에 대해 모욕하는 건 언론이 할 짓인가? 내가 지지하는 자들에 대해 의견을 표시하는게 어떠한가? 나도 한겨레21 정기구독자다. 잘한다고 할 수도 있고 아니다고 할 수 있는 것이지, 그것을 니편내편 나눠서 가르는게 진보 언론이 할 짓인가? 웃긴 노릇이다.
36.***.***.67
profile photo
ㄴㅅㄱㅇㄷ 2017-05-16 19:45:21    
니들 가족들 보기 부끄럽지도 않냐?
똑같은것들이라 떳떳한가?
니부모들은 내 아들딸 기자됐다고 좋아라했겠지.. 이딴기사꺼리나 끄적거리는데 불쌍하다
223.***.***.235
profile photo
dldndn 2017-05-16 19:38:49    
여기서 화낼필요 뭐 있습니까? 그냥 절독하면 되지요. 이 글을 마지막으로 후원금은 물론이고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도 미디어오늘 지웁니다. 수고하세요
211.***.***.16
profile photo
한경오미쓰레기죠 2017-05-16 19:33:27    
진짜 혐오스러워 옳고 그름도 못배워쳐먹은 것들이 기자씩이나 하는 이 세태가 진짜 드럽고 구역질난다. 모두 까기를 하라 배웠겠지. 도덕도 정의도 없는 '선배'에게. 그래서 니네의 현실은 쓰레기고 미래의 너는 니 옆에서 졸렬하게 썩어가는 네 '선배'다. 세상에 나와서 똑똑히 느끼고 봐라 니네 스펙따위로 하는 짓이 그 대단한 펜질이라면 너희보다 대단한 스펙으로 현실에 몸굴리며 사는 사람들이 뭘 하는지 제발 좀 보라고.
미친.
39.***.***.244
profile photo
가르치지마 2017-05-16 19:18:03    
요새 자칭 언론이란 것들은 기득권중의 기득권인듯. 자기들이 쓴 글로 사람들을 맘대로 조종할 수있다고 착각하는 엘리트의식에 쩔어있다고 생각함 . 근데 요새 많은 사람들이 스스로 많은 정보를 스스로 찾아보고 판단할 능력은 갖춘 시대가 되었는데도 아직도 과거의 사고에 머무르고 있는 기레기들아 반성 좀 해라 .
220.***.***.57
profile photo
사냥개 2017-05-16 19:17:09    
난 사냥개라서 한번 물면 안 놓는다! 으르르렁 컹컹컹!
125.***.***.56
profile photo
기레기 2017-05-16 19:01:49    
그 개떼가 모여서 국민이 되는거지.
당신들 눈엔 개돼지로 보일지 모르지만.
수준 떨어지는 국민하고 놀지말구 그냥 고고한 당신들끼리 글쓰고 돌려보고 노세요.^^/
223.***.***.196
profile photo
개떼 2017-05-16 18:59:27    
개떼 왔다 갑니다...왈왈~~~ㅋ
106.***.***.164
profile photo
시민 2017-05-16 18:54:01    
그리고 한겨레21의 표지 건으로 사람들이 분노하는 게, 사진 하나 잘못 골랐다고 그러는 것 같습니까? 그동안 한결같이 부정적이고 비꼬는 자세로 대선정국을 흔들어 왔던 잘못이 여기에서 터진 거라는 생각은 안 드시나요? 한겨레와 진보 언론들은 '진보어용지식인'이라는 말이 등장했을 때부터 긴장했겠죠. 지난날에 대한 책임을 묻는.. 자기들을 향한 화살이라는 걸 알았을 테니까요. 하지만 그렇게 되어 달라 누가 요구한 적도 없는데, 지레 '어용언론? 말도 안 돼!' 하며 미리 작성 된 날조 기사, 급 떨어지는 사설로 시민을 '문빠'로 내 몬 게 그들이에요. 차라리 제대로 된 기사로 정부 비판을 했다면 나았을 겁니다. 근데 정말 급 떨어지는 꼬투리로 먹물 투척을 한 건 진보언론들이에요. 거기엔 당신도 포함됩니다.
116.***.***.25
profile photo
이슬비 2017-05-16 18:50:14    
기레기야. 니들같은 것들도 언론이라고 ㅉㅉ 부끄러운 줄 좀 아세요. 아직도 국민들이 개돼지인줄 아냐? 쓰레기같은 기사. 쓰레기 기자들 ㅉㅉ
210.***.***.151
profile photo
호빵매니아 2017-05-16 18:44:38    
지지자들이 투정 한마디 한게 그리도 아니꼬왔냐..
121.***.***.244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