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선근 머투 회장 연합 사과에 기자들 '부글부글'

계열사 기자들 홍선근 회장 독단적 결정에 사과 해명 촉구

2015년 10월 09일(금)
김유리 기자 yu100@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홍선근 머니투데이 그룹 회장이 연합뉴스에 사과한 것으로 알려진 이후 머니투데이 그룹 계열사 기자들이 해명과 사과를 촉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그룹은 계열사 사장과 편집국장을 비롯한 일부 부장까지 사퇴할 의사를 표했다는 루머가 나돌 정도로 ‘사과’ 후폭풍이 거세다. 

머니투데이 그룹 소속 머니투데이, 뉴스1 기자협회와 뉴시스 노조는 8일 각각 회의를 열고 홍선근 회장에게 해명과 사과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연합뉴스는 지난 18일 머니투데이 그룹 소속 더벨의 한 행사장에서 당했다고 주장한 취재방해를 빌미로 더벨·뉴스1·뉴시스 등에 대한 비판 기사를 게재했다. 이는 홍선근 회장이 6일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을 만나 사과하면서 일단락됐다. 

머니투데이 그룹은 연합뉴스의 비방에 적극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취해왔으나 홍선근 회장이 임원진과 계열사 사장단과 협의 없이 독단으로 박노황 사장에게 사과한 것으로 알려져 계열사 기자들이 반발하는 상황이다. 

   
▲ 연합뉴스와 머니투데이 홈페이지 화면.
 

 

한국기자협회 머니투데이지부는 8일 기자와 각 기수 간사가 모인 회의를 열고 홍선근 회장의 사과에 대한 사측 해명을 듣는 자리를 가졌다. 머니투데이는 8일 한 때 정희경 편집국장과 김준형 더300·정치부장의 퇴사설까지 나돌았다. 

최석환 머니투데이 기자협회장은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현 상황에 대한 설명과 홍선근 회장의 사과, 연합뉴스의 비방 기사 삭제 및 사과 등의 기자들 요구를 사측에 전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석환 협회장은 이어 “개인 신상이기는 하지만 편집국장과 정치부장 사의 표명은 오보”라고 정정했다. 

기자협회 뉴스1지회와 전국언론노동조합 뉴시스지부는 8일 각각 회의를 여는 등 현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였다. 뉴스1지회와 뉴스1 1기 기자들, 뉴시스지부는 각각 성명을 통해 홍선근 회장의 사과가 △뉴스1과 뉴시스의 뉴스통신진흥법 개정 노력을 수포로 되돌리고 △‘유사언론’이라는 연합뉴스 주장을 인정하게 됐다며 소속 기자들의 자존심에 상처를 줬다고 지적했다. 

특히 뉴스1지회는 성명에서 “홍선근 회장이 독단적으로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을 찾아가 사과와 재발방지를 약속하고 돌아온 과정이 구성원들 사이에서 어떤 합의나 정보 공유 없이 이뤄진 것”이라며 “뉴스1 기자들은 아무런 반론 기회조차 가지지 못하고 ‘사이비 언론’으로 전락하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뉴스1 1기 기자들 역시 별도의 성명을 통해 “뉴스1을 포함한 머니투데이 그룹은 홍선근 회장 개인 회사가 아니다. 기자가 주인인 언론사”라며 “홍선근 회장의 독단적인 사과는 뉴스1 기자들의 자존감에 상처를 줬다”고 분노를 드러냈다. 

뉴스1지회와 뉴스1 기자, 뉴시스지부는 각각 성명에서 홍선근 회장의 해명과 사과, 뉴스통신진흥법에 대한 뉴스1의 향후 계획을 밝힐 것, 경영진 차원의 뉴스1 편집권 침해 방지, ‘유사언론’ 규정에 대한 연합뉴스 측의 사과 및 재발방지 요구 등을 촉구했다.  

홍선근 회장이 박노황 사장과의 만남에서 어떤 약속을 하고 온 것인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문으로 남는다. 한때 연합뉴스의 정부 예산 지원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토론회를 뉴시스가 기사화한다는 합의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지부는 이에 따라 관련 기사 작성 지시가 내려올 경우 거부하라는 지침을 내려 보내기도 했다. 

김훈기 뉴시스지부 지부장은 “8일 낮 해당 지침을 내리고 사실 관계를 확인했으나 사실무근으로 판명났다”며 “뉴스통신진흥법이 불공정하다는 뉴시스의 기본 입장은 계속 유지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선근 회장과 박노황 사장의 ‘합의’에 대해서는 여전히 미궁이다. 머니투데이 그룹 소속 한 관계자는 “경영진도 모르게 홍선근 회장이 독단적으로 박노황 사장을 찾아가 사과를 할 이유가 무엇인지, 합의 내용이 뭔지 알 길이 없어 답답하다”며 “홍선근 회장이 그룹 소속원에게 명확한 사실관계를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