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임금피크제 시행 앞둔 언론계 '나 떨고 있니'

“미래동력 위해 희생 각오” 의견에 임금피크제 애초 목적 상기해야한다는 지적도

2016년 01월 02일(토)
정민경 기자 mink@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2016년 1월1일 시행되는 만 60세 정년연장을 앞두고 각 언론사 노사는 임금피크제에 대한 논의가 한창이다. 언론사의 고령화된 인력이 늘어나면서 이를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것에는 노사 모두 공감을 보인다. 실제로 올해 초 언론진흥재단에서 발간한 ‘2014 한국언론연감’에 따르면 신문 종사자 가운데 ‘50세 이상 종사자’는 21.9%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30~34세(16.8%), 35~39세(16.7%), 40~44세(15.1%), 45~49세(15.0%), 29세 이하(14.5%) 등의 순이었다. 

하지만 눈앞에서 연봉이 50%까지 깎이게 되는 시니어 기자의 입장에서는 불만이 터져 나올 수밖에 없다. 한 종합일간지의 임금피크제 대상인 A기자는 “50% 삭감은 다니지 말라는 소리로 들린다”며 “하루아침에 내 노동의 가치가 절반으로 평가절하되는 것도 이해가 어려운 부분이다”고 말했다. 

   
▲ 언론진흥재단에서 올 초 발간한 ‘2014 한국언론연감’ 가운데 신문산업 종사자 연령별 통계 그래프 편집. 출처=언론진흥재단
 

임금피크제 대상이 되는 이들이 많아질수록 회사에 헌신하기보다 다른 ‘기회비용’을 찾을 생각이 든다는 의견도 있었다. A기자는 “기존 회사에 남아있다고 하더라도, 다른 회사에 가서 일하는 기회비용을 생각하면 회사에 제대로 애정을 가지고 일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시간이 지날수록 임금피크제 대상자는 늘어날 것이고, 회사에 대한 애정이 사라진 구성원들이 늘어나는 것은 회사 차원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방송사 시니어 기자의 의견도 A 기자와 크게 다르지 않다. 한 방송사의 시니어인 B 기자는 “남아서 뭘 할 수 있을지 고민이 된다”며 “(임금피크제에 적용되는 것은) 떠날지 말지를 고민하는 시점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언론사에서 시니어로 분류되는 50대 중‧후반이면, 현실적으로 자녀들의 대학등록금이나 결혼자금 등 목돈이 들어가는 나잇대기 때문이다. 한 종합일간지의 기자 C씨는 “대출 등 다른 여건에는 변화가 없다지만 임금이 급격히 삭감되는 상황에서 자녀 대학 졸업 등 현실적인 걱정이 안 나올 수는 없는 분위기다”고 전했다. 이어 이 기자는 “임금피크제 대상이 될 몇 년 전부터 다른 생각을 하는 분위기가 될 수도 있을 것 같다”며 “한계가 있는 조직처럼 느껴진다”고 의견을 냈다. 

   
 
 

반면 “아프지만 필요하다”고 말하는 지적도 있었다. 언론사의 미래전략을 생각하면 지금 성장 동력을 만들어놔야 한다는 이유에 공감하기 때문이다. 한 방송국의 중견기자 D씨는 “내부에 반발이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향후 10년 안팎으로 고령자이면서 고임금자인 기자들이 상당한데 임금피크제를 통해 해소해야 신규사원채용도 가능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다른 방송국의 한 선임기자 E씨 역시 “회사 내 고령화가 심각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상황이기 때문에 선배가 선도적으로 나서서 후배들을 위한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사실 타사에 비해 근무여건이 좋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제는 미래 동력을 위해 희생을 감수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임금피크제를 도입한다고 해서 미래 동력에 제대로 투자를 할지는 여전히 알 수 없다. 신문과 방송의 노동조합이 다운사이징 임금피크제를 논의하지 않거나 사측의 안에 반대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신년부터 정년이 60세로 바뀌기는 하지만 임금피크제를 논의의 뒷순위로 두고 있는 한 언론사 노동조합의 간부는 “재계에서 애초에 요구할 때, 그 조건은 청년 일자리 창출이었지만 현재 회사 안은 신규채용 계획을 전혀 제시하지 않고 있어서, 노조 측에서 임금 피크제를 굳이 논의해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임금피크제를 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 명확한 설명이 없다면 필요성에 대해 공감할 수 없다는 것이 내부 분위기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